·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6월 20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칼럼

 


한국경제를 한심해 하는 중국

한국경제를 한심해 하는 중국

지난주 베이징(北京)에서 '한.중 경제발전 과정 비교'라는 주제로 본사 주최 중앙경제포럼이 열렸다. 통역 놓고 하는 국제행사라는 게 뻔한 터라서 그러려니 하고 구경 삼아 참석했었다. 그러나 웬걸. 꼬박 네시간 동안 시종일관 흥미진진했었다. 처음에는 양쪽 다 점잖게 나갔으나 이내 토론이 열기를 뿜기 시작했고, 이따금 아슬아슬한 분위기가 연출되기도 했었다.

지한파 중국학자 신랄한 비판

이날 토론의 스타는 중국 측의 피성하오(皮聲浩) 중신(中信)국제연구소장이었다. 중국 입장에서 본 한국경제의 문제점에 대해 주제발표를 한 그는 한국경제를 신랄하게 비판했다. "한국을 잘 모르지만"이라며 의례적인 겸손으로 말문을 열더니, '부자병' '민주정치병' 운운해 가면서 오늘의 한국경제를 조목조목 박살내는 게 아닌가.

그의 말을 요약하면 대충 이랬다. 한국 국민은 부자병에 걸려서 부자도 아닌 주제에 부자처럼 신용카드를 긁어대면서 흥청거리고 있는가 하면, 노동자 봉급은 더 잘사는 대만.싱가포르.홍콩보다도 높으니 어찌 나라경제가 잘되길 바라는가. 법과 질서를 무시하는 파업이 마음대로 횡행하는 것은 민주정치병에 걸린 탓이다. 역대 대통령이 쇠고랑을 차지 않나, 탄핵당하는 그런 정부가 어떻게 나라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겠나. 정부가 중소기업을 독려하는 것은 좋으나 경제를 끌고가는 대기업들을 너무 몰아세운다. 아무리 개방이 좋다 해도 국내 금융기관을 외국한테 그렇게 막 넘겨주면 국가적으로 골치아픈 일이 생길 때 어떻게 대처하려고 하느냐.

심지어 그는 서울의 낮 거리 풍경까지 시비했다. 직장에서 열심히 일해야 할 시간에 쓸데없이 길거리에서 빈둥거리는 사람들이 그렇게 많은데 경제가 열심히 돌아가겠느냐는 것이었다. 한국경제가 국제경쟁력의 붕괴 위기에 직면해 있다는 말도 서슴지 않았다. 지금이라도 한국경제는 '한강의 기적'을 일궈낸 왕년의 각오와 다짐으로 돌아가야 다시 살아날 수 있다는 게 그의 처방전이었다.

피성하오 소장은 1988년부터 한국을 아홉번이나 다녀간 지한파(知韓派) 경제학자. 한국과 중국이 정식 수교하기 전부터 중국 내에서 중요한 역할을 해왔던 인물이다. 그의 말을 듣고 있노라니 마치 박정희.전두환 시대로 돌아가야 한다는 말로 들리기도 했고, 또 한편으론 대기업 관계자들이나 소위 '꼴보수' 학자들의 볼멘소리들을 그대로 대변한다는 생각도 들었다.

옳든 그르든 한국경제에 대한 그의 진단은 거침없고 확신에 차 있었다. 솔직히 나는 그의 말에 적지 않게 충격을 받았다. 그의 진단과 분석이 탁월했다든지, 특별히 새로운 내용을 담고 있어서가 아니다. 다만 그런 비판들이 중국 쪽에서 노골적으로 쏟아져 나왔다는 사실이 주목거리다. 표현은 안 했어도 '우리 중국은 하루가 다르게 변화.발전하고 있는데, 별것도 아닌 변방 소국 주제에 뭐 그리 으스대고 게으름을 피우고 있느냐'는 비아냥이 깔려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한강의 기적 운운하는 대목에 가서는 '한국의 살 길은 다시 왕년의 헝그리 정신으로 재무장하는 것'이라는 식의 무슨 정신교육 훈화처럼 들렸다. '그렇지 않으면 한국이 중국한테 먹히고 마는 것은 시간문제'라는 경고 메시지와 함께.

'헝그리정신 재무장' 훈수까지

최근까지도 한국은 중국에 훌륭한 선생이요, 좋은 성공모델이었다. 실제로 한국경제를 본받아 정책과 제도를 여러 분야에서 벤치마킹해 왔다. 그런데 지금의 상황은 어떤가. 배우던 학생이 가르쳐온 선생을 한심하게 여기며 걱정하는 형국이 돼버리지 않았나. 더구나 걱정해주는 내용이 국민의 정신자세가 글렀고, 나라를 운영하는 기본틀이 잘못됐다고 점잖게 꾸짖고 있는 것이다.

8년 만에 가본 베이징. 외견상 보이는 것만으로도 그들의 변화가 얼마나 격렬하게 진행돼 왔는지를 실감할 수 있었다. 몇몇 한국기업을 직접 찾아가 보니 그런 감회는 더했다. 명색이 경제기자라면서 8년 동안이나 베이징 땅을 밟은 일이 없었다는 것 자체가 부끄럽게 느껴졌다. 또 다른 8년 후에 베이징을 방문한다면 도대체 무슨 변화를 실감하게 될 것인가. 두렵기만 하다.

이장규 경제문제 대기자  2004.8.31. 중앙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