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06월 06일 화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우리마당 > 칼럼

 


日잔재 턴 '마을'이름 되찾기

日잔재 턴 '마을'이름 되찾기


서울을 비롯한 각 지방자치단체, 지명관련 학회에서는 ‘일제에 빼앗긴 땅이름 되찾기 운동’이 한창이다. 일본인이 지은 일본식 지명을 한국식 이름으로 바꾸자는 운동이다.
그런데, 현재 추진중인 복원작업은 일본식 지명 말소에만 초점이 맞추어져 있지 원지명의 복원과는 반드시 연계되어 있지 않다.

특히 일본이 마을 이름을 합성해 한자 이름으로 변경한 지명에 대해서는 마치 오래 전부터 있었던 것처럼 인식하고 복원 대상으로 거론되지도 않는다.

실제로 전국의 동과 리의 이름은 마을 이름중 일부를 합성해 만든 경우가 많다. 용인시 마평(麻坪)동은 마전(麻田)+신평(新坪), 남양주시 가운동은 가재마을과 조운마을, 파주시 광탄면 신산리는 신탄막과 화산의 합성어이다.

마을 이름은 순 한국어가 많고 1914년 일제가 제정한 리 명칭은 모두 한자어이기 때문에, 일본이 한국어 이름을 말살하려는 의도가 있었다고 보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조선시대 사료들을 보면 주민들이 사용하는 마을 이름이 순 한국어였더라도 공무집행용 한자 명칭 등 두 개를 사용했기 때문에 이는 어폐가 있다. 일제의 죄과는 마을 이름을 멋대로 쪼개고 갖다 붙인데 있다.

앞의 예만 보아도 마전은 삼밭, 신평은 새로운 들판으로 의미가 통한다. 그런데 마평은 삼이 심어진 들이라는 뜻이 되니 지명의 원 뜻은 파괴되고 만다. 이런 식으로 원 지명에서 한자를 하나씩 따 조작된 동, 리 이름이 지금도 많다.

지명이란 반드시 자연발생적인 유래를 가지고 있고 그 땅의 경관 역사 문화 사회상 기능 등을 말해주는 훌륭한 역사의 증인이다.

그런데 현재 동, 리의 이름들은 원 뜻과는 아무런 관계가 없고 침략자의 행정편의에 의해 조합된 것이니 과연 리(里)라는 행정단위가 지금도 꼭 필요한 것인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 주민자치는 마을을 기준으로 하면 된다.

지금도 어차피 1리, 2리 등 마을 단위로 분리되어 있고 각각 마을회관이 있다. 최소 행정단위는 지금의 면이 담당해도 된다.

그렇다면 멋대로 조작된 리 명칭을 폐지하고, 지도상에 작게만 표시되어 있는 마을의 이름을 양성화해 그 의미를 되새기는 것이 낫지 않을까?

그렇게 되면 전국 몇 만개에 이르는 일제 지명이 사라지게 되고 많은 시골 마을이 일제의 굴레에서 벗어나 제 이름을 찾게 된다.

역시 일제가 개편한 군이나 읍ㆍ면의 명칭은 행정조직의 개편을 수반하기 때문에 당장 실행이 어렵지만 리의 변경은 그런 번거로움조차 없을 것이다.

/도도로키 히로시(일본인)ㆍ서울대 지리학과 박사과정  2003.7.16.한국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