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29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일지사 독도망언'강경대응 촉구

'일지사 독도망언'강경대응 촉구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규탄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와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일본 시마네현 스미타 노부요시 지사의 "한국이 일본의 고유 영토인 독도를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주장과 관련, 자매결연 파기 등 강경 대응의 목소리가 높 아지고 있다.

경북도는 28일 '시마네현 지사의 발언에 대한 경북도의 입장'이라는 제하의 성명 에서 '유감'을 표시했으나 어정쩡하고 미지근한 대응으로 외교적 수사에 불과하다 는 비난이 쏟아지고 있다.

경북도는 성명서에서 "독도는 역사적으로나 지리적으로 '실효적 지배'를 계속하고 있는 우리의 영토임을 분명히 밝혀둔다"며 일본측 주장을 반박했다.

경북도는 또 "이러한 일로 자매결연을 맺고 있는 양도간 친선우호와 교류증진에 장애가 되지 않기를 바라며 앞으로 이 문제에 대해 예의 주시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구미경실련 사무국장 조근래(39)씨는 "일본 시마네현 지사의 우리나라의 독도 점령 발언은 말 그대로 망발이다. 경북도가 이같은 역사적 과오를 범하고 있 는 일본 시마네현과 자매결연을 맺고 있다는 사실이 유감스럽다. 당장 자매결연을 파기하고 파견돼 있는 관련직원들을 즉각 철수시켜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앞서 경북도의원 47명은 지난해 6월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이 잇따르자 경 북도와 시마네현간의 자매결연을 파기할 것을 촉구하는 건의안을 도의회에 제출하 기도 했었다.

한편 정부는 28일 일본 시마네현 스미타 노부요시 지사의 주장은 일고의 가치도 없다고 반박했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독도는 역사적, 국제법적, 지리적으로 우 리의 고유 영토"라며 "일본에서 누가 무엇이라고 하든 일고의 가치도 없는 이야기 "라고 못박았다.

홍석봉기자 <hsb@imaeil.com>

2001년 3월 1일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