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3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독도는 조선땅」 일본인 제작지도 최초 공개

독도는 조선땅」 일본인 제작지도 최초 공개  


독도를 우리땅으로 인정한 1910년 판 일본인 제작지도 등 ‘희귀’ 지도 4점이 국내 최초로 공개돼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특히 1910년판 지도는 일제가 조선을 강점한 당시까지도 독도는 울릉도의 부속도서로서 조선의 영토라는 인식이 일본인들 사이에서 널리 자리잡고 있었다는 사실(史實)을 입증하는 결정적인 자료여서 주목된다.
서양의 고문헌과 지도 등을 통해 독도영유권 문제를 연구해온 프랑스 리옹 3대학이 진명(李鎭明·한국학) 교수는 12일 프랑스국립도서관에 보관중인 대일본분현지도첩(50쪽 분량)에 포함된 ‘조선전도’와 ‘일본 시마네(島根)현 전도’를 공개하고, “조선전도에는 독도를 칭하는 ‘죽도(竹島·다케시마)’가 울릉도 오른쪽에 실려 독도가 조선땅임을 분명하게 보여주고 있다”고 밝혔다.

이 교수는 "일본은 1905년2월 시마네현 고시(告示) 제40호에서 독도를 다케시마로 명명하고 이를 독도가 자국 영토라는 근거로 삼아왔다"면서 "그러나 1910년에 제작된 지도첩에 포함된 시마네현 전도에는 정작 독도가 나타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이 지도첩이 일본의 권위있는 지도 제작자인 이토 세이조(伊藤政三)에 의해 만들어져 도쿄(東京)에서 발행된 것으로 미뤄 당시 일본인들 사이에 독도는 조선땅이라는 인식이 광범위하게 퍼져있었다는 것을 암시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교수는 또 1890년대 국내에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조선지도첩(11쪽 분량)에 포함된 `대조선국전도'와 `강원도도'도 함께 공개하면서 여기에도 울릉도 오른쪽에 `우산(于山)'으로 표기된 독도가 선명하게 들어가 있다고 덧붙였다.
오는 14일 성신여대에서 ‘서양자료를 통해 본 독도’란 주제로 강연할 예정인 그는 “이번에 공개된 조선전도의 경우 1910년 10월에 제작된 제 5판”이라며 “제작시기가 일본이 독도영유권의 근거로 삼는 시마네현 고시가 있

은 지 5년 후인데다 조선이 이미 일본에 병탄된 직후여서 더욱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이 교수는 프랑스도서관과 해군성 자료실을 뒤져 독도를 한국땅으로 표기한 지도와 항해 일지 등을 찾아내 지난해 「독도, 지리상의 재발견」(삼인출판사)이라는 책자를 발간, 한일간 독도영유권 논쟁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제공한 학자다.

동아일보 - 1999.4.12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