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03월 05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연표

독도인물

독도사건

독도 옛지도

독도역사

독도전설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역사 > 독도역사

 


[기사]일본 '독도는 조선 땅' 시인 책자 발견

일본 '독도는 조선 땅' 시인 책자 발견

일본이 1620년대와 1880년대에도 독도영유권을 주장하다 조선 땅임을 시인한 내용이 기술된 일본 발행 책자가 발견됐다.

 

역사학자 박병식(76.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화정동 옥빛마을)씨는 4일 모두 8권으로 이뤄진 '대일본지명사서'를 공개했다.

 

박씨는 1980년대와 1990년대 일본 시네마대학에서 고대 일본어로 쓰인 대일본지명사서를 중심으로 한일 고대 교류사를 연구해 왔다.

 

박씨는 "대일본지명사서는 일본의 저명한 사학자가 지은 것으로 독도가 우리땅임을 분명히 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최근 독도 영유권 분쟁이 또 다시 불거져 공개하게 됐다"고 밝혔다.

 

대일본지명사서는 3권 434∼435쪽에서 '다케시마'를 별도 소제목으로 소개하며 한일간 독도 영유권 다툼이 2차례 벌어졌으며 일본이 그때마다 독도가 조선 땅임을 시인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이 책자는 명치 33년(1900년) 3월 31일 초판 인쇄됐으며 당시 일본 제일의 사학자로 평가받는 요시라 도우고가 저술했고 제1권 서두에 당시 일본 내각 관료들이 '훌륭하다'는 찬사를 보냈다고 기술돼 있다.

 

박씨가 갖고 있다 이날 공개한 책자는 1986년 재판된 것이다.

 

이 책자에 따르면 1621년 무라가와 마사가쯔라는 사람이 독도에 가 조선인 2명을 생포한 뒤 조선정부에 다케시마 왕래를 공인해 줄 것을 호소했으나 조선정부는 1623년 요나고(현재의 도토리현) 사람들이 다케시마에 왕래하는 것을 금지했다.

 

사정이 이렇게 되자 일본 에도막부(江幕府)는 대마도 영주인 무네시에게 조선정부에 담판짓도록 지시했다.

 

무네시는 즉시 조선에 와 "우리 땅인 다케시마에 귀국(조선) 어선이 빈번히 침범해 우리 어민이 두 사람을 잡아왔지만 그들을 돌려준다"고 항의했다.

 

그러나 예조는 "그 섬(독도)이 조선에 속한다는 것은 문헌을 보나 우리나라와 거리를 보나 너무나 명백한데 소유 건을 주장하다니 그 것은 오해임이 분명하다"고 단호히 거절했다.

 

에도막부는 이후 조선에 굴복해 화해했고 1699년 드디어 일본인이 독도에 가는 것을 금지한 것으로 기록돼 있다.

 

또 이 책자는 명치 16년, 1883년에도 한.일 두 나라가 다시 한차례 독도 영유권다툼을 벌인 것으로 기록하고 있다.

 

당시 일본 정부는 조선과 협상에서 독도에 건너간 일본 배를 모두 철수시키고다시는 그 곳에 가지 않도록 명령해 독도가 조선 땅임을 명백히 했다.

 

(고양=연합뉴스) 2005.3.4.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