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9월 21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연표

독도인물

독도사건

독도 옛지도

독도역사

독도전설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역사 > 독도역사

 


[기사]독도 표시된 프랑스신문 지도 경매 출품

독도 표시된 프랑스신문 지도 경매 출품

19세기말 프랑스 신문에 실린 독도가 우리땅임을 입증하는 지도가 경매에 부쳐진다.

 

21일 실시되는 ㈜서울옥션의 제89회 미술품 경매에는 1984년 9월3일자 프랑스신문 '르 프티 주르날'에 게재된 한국지도(30.5×43㎝)가 출품된다.

 

1894년 청일전쟁 선포 한달 후의 정세를 내용으로 하는 기사와 함께 실린 이 지도에는 '한국, 일본과 동부 중국의 지도'라는 제목이 붙어 있고 한반도의 지세, 주요 도시와 행정구역, 한국과 일본사이 해로 경계까지 상세히 표현되어 있다.

 

이 해로 경계선은 중국 동쪽 해상에서 시작되어 대한해협을 건너 위도 39도선에 이르는데 우산도(독도의 옛이름)가 이 경계선에서 220 내지 400㎞ 서쪽 안쪽으로,즉 우리 영토쪽으로 표시되어 있다.

 

신용하 한양대 석좌교수는 "독도의 영토소유권을 이렇게 확실하게 규명해 주는 해상경계선을 가진 지도는 처음"이라며 "국제 사회에서도 일본 침략 이전에는 독도가 한국 영토임을 입증하는 확실한 증거물"이라고 역설하고 있다.

 

이번 경매에는 친일파의 행적을 알 수 있는 '재등총독송별시 서첩'도 나온다. 1927년 한국에 9년간 총독으로 재임했던 사이토오 마코토(齋藤 實) 총독의 송별회 자리에서 그동안 총독의 치적을 찬양하는 내용으로 작성한 서첩이다. 일본인과 친일파 등 45명이 등장하는데 박영효 이재곤 이한복 이보상 이도영 김규진 김돈희 등이포함됐다.

 

경매에는 이밖에 박정희 전대통령의 한자 휘호 '해외홍보 국위선양', 겸재 정선의 '고사인물도' 등과 김환기의 과슈 화첩, 도상봉의 '해운대풍경,' 유영국의 '산'등이 출품됐다. 출품작 전시는 16일부터 20일까지. 경매는 21일 오후 5시.

 

[연합뉴스] 2004.7.14.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