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2월 17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알림

 


[항의서한]다까노 대사는 한국 국민에게 사죄하고 한국을 떠나라

다까노 대사는 한국 국민에게 사죄하고 한국을 떠나라

서울 주재 일본대사 다까노 도시유끼(高野紀元)는 2005년 2월 23일 서울 외신기자 클럽에서 <<다께시마는 역사적으로나 국제법상으로나 분명한 일본영토>>라고 발언했다고 언론보도는 전한다. 다까노 대사는 한국에 주재하는 일본국의 공식 대표이다. 따라서 대사의 발언은 일본의 공식 입장을 대변한다고 볼 수밖에 없다.

일본대사의 발언은 대사 개인의 발언이 아니라 일본 국가의 공식 입장인 것이다. 일본대사가 발언한 장소는 외신기자 클럽이다. 외신기자 클럽에서 발언했다는 것은 전 세계 언론을 향하여 의도적으로 도발적인 발언을 쏟아내어 독도를 분명하게 강탈하겠다는 도전장을 한국 국민과 정부와 대통령에게 던진 것이다. 일본 정부는 올해 2005년을 독도 탈환의 해로 정하고 국가의 총력을 기울여 독도를 일본영토로 만들겠다고 전 세계를 향하여 공언하였다. 일본 대사의 망발은 이미 수립된 일본정부의 방침을 실행에 옮기는 신호탄이다.

대사는 자기 모국과 주재국의 관계가 원만하고 평화롭게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임무이다. 때문에 조용하게 상대국가를 설득하고 보이지 않게 행동하는 것이 상식이다. 대사가 이런 본분을 팽개치고 주재국가의 국민을 멸시하고 주재국가의 대통령과 정부를 곤경에 빠뜨리는 행위를 마음대로 하는 것은 결국 대한민국을 노리개감 정도로 인식하고 대해왔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일이다. 일개 대사가 국가 전체를 이렇게 모욕하고도 아무런 일없이 버젓이 서울 중심가에 버티고 앉아 있어도 된단 말인가. 우리는 대한민국의 명예를 위하여 다까노 도시유끼 대사를 국민의 이름으로 응징할 것이다.

다까노 일본 대사는 한국의 고유한 영토 독도를 검은 탐욕 때문에 강탈하려는 일본국의 범죄적 야심을 한국의 수도 서울 한복판에서 분별 없이 함부로 발설하여 한국인의 분노를 촉발하였다.

다까노 일본 대사의 분별 없는 망발은 한국과 일본 양국의 우호를 위태롭게 만들고 동아시아의 평화로운 질서를 혼란스럽게 만들었다. 평화질서를 교란한 죄는 매우 엄중하다

다까노 일본 대사는 이제 책임을 통감하고 모든 한국인에게 진심으로 사죄하고 즉각 한국에서 자진해서 떠나라. 다까노대사 본인이 자진해서 떠나는 것이 사태 해결에 도움을 주는 길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본인이 떠나지 않는다면 한국 국민이 당신을 떠나보낼 것이다.   


                                                 2005년  2월  25일

                                          독도역사찾기운동본부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06-01-0801-826(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