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9월 22일 금요일

내용검색  

경제적 가치

군사적 가치

지정학적 가치

학술적 가치

문화적 가치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의 중요성 > 문화적 가치

 


독도는 민족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준다

독도는 민족에게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준다

고구려가 역사무대로 사라진 뒤로는 중국을 신적 존재로 섬기고 무조건 따르는 풍조가 세상을 뒤덮으면서 스스로 북방에 벽을 쌓으니 외부세계를 향한 모든 꿈은 사라지고 말았다. 대외의식이 닫힌 채 신라에서 고려로 조선으로 내려오면서 할 수 있는 일은 반도의 내부에서 우리끼리 증오하고 전쟁하고 토벌하고 당파 싸움 하는 외에는 따로 할 일이 없었다. 내부 싸움은 항상 외부 강국의 힘을 빌릴 연결선을 찾게 하였다. 이러기를 1300년 이상 내려오면서 중국 흉내 내기로 긍지를 삼다가 멸시하던 왜구에게 망하는 치욕을 겪게 되었다. 지금 우리 사회의 모든 병폐는 모두 일제 때 만들어진 것처럼 핑계를 대지만 이미 오래 전부터 우리 내부에 중국을 모시고 비루하게 처신하는 앞잡이 근성이 충분히 배양되어 있었다.

이런 자해적 의식은 지금도 이어져 남북 분단 상태에서 동족끼리 벌이는 살육전뿐만 아니라 남한 내부에서도 지역별로, 계급별로, 종교별로, 학벌 별로, 기업그룹별로, 정치집단끼리, 직업 종별끼리, 성별끼리, 온갖 집단끼리 서로 적대하고 살육하고 증오하고 말살시켜 없애는 일에 모든 정력을 쏟아 붇고 있다.

동족 증오 심리의 원인에 대해 물론 여러 가지 이론적 근거를 만들어 제시할 수도 있지만 결국은 외부 세계에 대해 닫혀 있는 환경 때문에 빚어진 현상이다. 북방대륙은 절대 금기의 영역이 되었고 바다를 멸시하는 국가인데 3면이 바다로 막혀 있으니 남은 길은 좁은 반도 내부에서 같은 동족을 멸살시켜 생존의 방도를 만드는 길 뿐이었다. 치열한 내부 패권 싸움에 외부의 지원을 업으면 승리는 굳어진 것이니 항상 집단이나 개인이나 어떻게 강대국에 연줄을 대어, 그 힘을 업고 동족과 우리 문화를 멸살시킬까 하는 문제에 관심을 쏟을 수 밖에 없었다.

이제 이런 흐름이 우리 사회를 지배하는 마지막 단계에 이르렀다. 강국이 우리 영토를 달라면 고맙다고 넙적 주고 빌어먹던 시기도 끝나가고 있다. 예전에는 자연의 장벽이 매우 커서 상당한 문제점이 있어도 국가체제는 유지 될 수 있었지만 이제는 지난날처럼 모순 투성이째로 굴러가는 생존 방식은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되었다.

우리는 이전부터 항상 내부의 모순을 없애야 사회가 건전해 진다는 논리로 무한대의 인위적 청소작업을 합리화 해왔다. 그러나 아무리 문제의 원인을 도려내어도 같은 재난은 끝없이 이어졌고 오히려 분쟁과 원한만 더 깊게 만들어 국력만 소진 시켰다. 마치 양파의 껍질을 계속 벗겨내면 양파의 알맹이가 나오는 것이 아니라 양파가 없어져 버리는 것처럼.

이제 더 이상 사상의 차이, 종교의 차이, 학벌의 차이, 지역의 차이, 또 무슨 차이를 이유로 같은 민족끼리 미워해서는 안 된다. 또 윤리적인 명분을 앞세워 처벌하고 증오하고 미워하고 이런 과정을 통하여 국가발전을 시도하려는 방식을 취해서도 안 된다. 내부적 갈등관계에서 역사발전의 원리를 찾는 축소, 파멸의 방식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 그런 방법을 쓰면 민족의 발전보다 증오가 더 빨리 자라고 단결의 밑받침으로 쓰여야 할 아까운 에너지만 소모해 버린다. 이제 증오와 부정과 배척을 통해서가 아니라 높고 큰 목표를 이루기 위해 우리가 한마음으로 뭉쳐 달려나가는 승화된 의식을 통하여 도약하는 역사를 만들어야 한다.

독도는, 영토까지 내어주는 국가의식 영토의식 부재 실태를 우리에게 극명하게 보여 주면서 독도가 넘어가는 것이 바로 이 나라가 끝나는 것임을 절절하게 일러주고 있다. 아울러 이제 더 이상 좁은 반도에 갇혀 우리끼리 싸우지 말고 더 이상 동족끼리의 멸살 자해전에 명을 걸지 말고 정신이 똑바로 선 나라를 만들어 단호하게 영토를 지키고 주변 강국들과 당당하게 경쟁하면서 교류, 공존을 통하여 국가와 민족의 발전을 이루어 가라고 간절하게 호소하고 있다. 우리를 누르던 강대국의 행패를 거부하고 극복해야 우리가 높은 차원으로 발전할 수 있다.

모든 겨레가 사랑하는 독도 위기를 해결하는 과정을 통하여 영토와 역사가 무엇인지 알고 민족과 나라 사랑에 눈뜨고, 전 민족이 하나로 합쳐진 마음으로 우리를 침탈하고 소멸시키려는 주위의 강국들에 대응해 나아 갈 때 비로소 우리 존재의 중요성과 값어치가 제대로 드러날 것이다. 독도는 그 단초를 우리에게 만들어 주었다. 독도를 통하여 우리는 잊었던 민족사랑, 강토사랑의 정신을 수 천년의 시간을 넘어, 한반도 남반부 육지라는 좁은 공간을 넘어 다시 살려내고 있는 것이다.      

김봉우(독도본부 의장)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