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사진

독도그림

독도만평

독도문학

독도노래

독도경치 동영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문화 > 독도문학

 


독도사랑

독도사랑                                                 천 숙 녀 너 ! 커다란 불덩이로 우뚝 솟더니 망망의 바다 천고의 풍랑속에 깊이 깊이 두발 딛고 민족의 자존(自尊)을 지켜주던 혼(魂)불, 절대 고독을 한반도의 든든한 뿌리로 버티고 섰구나 홀로 이지만 홀로가 아닌, 어젓하고 분명한 너의 실체 너를 싸안은 파도는 오늘도 신명나게 떠 받들고 있는데 솔개되어 노니는 저-건너편 섬나라는 네 영혼 침탈(侵奪)하려는 망언(亡言) 끝없구나 그들은 울릉도를 송도(松島)라 이름하고 독도인 너를 보고 죽도(竹島)라 어거지 쓴다 바다밑 뿌리로 이어진 맥(脈)을 도끼질 하고 있다 숯덩이 같은 마음들이 너를 탐하고 있는거다 그러나 독도야! 저 푸른 융단 아래로 두다리 뻗거라 백두대간 혈맥(血脈)을 따라 성인봉 체온이 네 혈(血)에 닿을거다 한반도의 흑진주 빛남으로 태어나라 다시 태어나라 천만년 왜구 생떼에 뻥뻥 뚫린 숱한 가슴 헐고 상한 네 핏줄의 섬 이 땅의 바람막이로 피골 상접한 너를 이제 외로운 한 점의 섬, 섬으로 두지 않겠다 내버려두지 않겠다 붉게 붉게 용솟음치는 망망대해 살붙이로 등줄기 쓰담으며 숱한 선혈들의 희생탑아래 의용수비대 사투(死鬪)로 다시 서겠다 저 밤낮없이 자맥질하는 물보라를 보라 뭍을 향해 손짓하는 우리 모두의 피붙이를... 저기 동도와 서도 사이 진홍의 해가 이글이글 솟는다 보아라 한반도의 우리들은 너를 보며 꿈을 꾼다 자유를, 넓적한 안위를 배운다 절절 끓어 넘치는 용광로 사랑 나라 사랑을 배운다 이제 우리 모두 참된 의미의 국권이 무엇인지 돌아 보리라 태평양을 지향하는 최일선의 보고(寶庫)인 너 기상(氣像)과 희망(希望)을 심어주는 대대손손 독도 너를 마지막 종점까지도 메고 가야 할 우리 몫의 자존(自尊)임을 생존이고 희망임을 잊지 않겠다 한반도에 흐르는 냉기류(冷氣流)를 걷으리라 한반도의 첫 해맞이 곳 너 1번지를 우리 정신(精神) 모태인 너 그 이름 독도를 우리 민족의 가슴에 깃발 내 걸겠다 깃발 펄럭이겠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