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사진

독도그림

독도만평

독도문학

독도노래

독도경치 동영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문화 > 독도문학

 


바다에 버리는 독백

바다에 버리는 독백  

- 오양호 -

물길 천리 뱃길 천리
가도 가도 섬은 없다

별빛으로 몸 비비고
열사흘 달빛에 일어서서
구천 장막 우주 속으로
흘러가는 바다

바람만 사는 나라에서
홀로 세월 헤며.

백두대간 불로 티겨
심해 십리에 발 드리울 제
단군 환웅 신시 펴던
겨레의 꿈

영겁의 시간을 살다가
한 덩이 바위 나라가 되었구나.

백광년을 달려온
북십자성 별빛이
다시 돌아가는 적막한 해원에서
섬은 다시 바다에 뛰어든다
검게검게 속을 태운다

아, 그렇다
독도가 검은 바위로 남은 것은
세월 때문이 아니라

백두대간 한반도를 지키는
환웅의 눈빛을 닮은 까닭이다.

그렇지만
이 물과 바람이
억년 세월에 쫓겨다니는 자리에
쉰다섯 나이는
무엇이란 말인가.

저 한량없는 물굽이 속
한 개 포말일까 선미를 스치는
한줄기 바람일까.



물길 천리 뱃길 천리
가도 가도 섬은 없다

별빛으로 몸 비비고
열사흘 달빛에 일어서서
구천 장막 우주 속으로
흘러가는 바다

바람만 사는 나라에서
홀로 세월 헤며.

백두대간 불로 티겨
심해 십리에 발 드리울 제
단군 환웅 신시 펴던
겨레의 꿈

영겁의 시간을 살다가
한 덩이 바위 나라가 되었구나.

백광년을 달려온
북십자성 별빛이
다시 돌아가는 적막한 해원에서
섬은 다시 바다에 뛰어든다
검게검게 속을 태운다

아, 그렇다
독도가 검은 바위로 남은 것은
세월 때문이 아니라

백두대간 한반도를 지키는
환웅의 눈빛을 닮은 까닭이다.

그렇지만
이 물과 바람이
억년 세월에 쫓겨다니는 자리에
쉰다섯 나이는
무엇이란 말인가.

저 한량없는 물굽이 속
한 개 포말일까 선미를 스치는
한줄기 바람일까.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