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9월 25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사진

독도그림

독도만평

독도문학

독도노래

독도경치 동영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문화 > 독도문학

 


섬과 섬 사이에서

섬과 섬 사이에서  

성춘복

섬은 하나가 아니었습니다 둘이었고
그 보다는 더 많은 바위들이
뿌리를 하나로 하고 물 속에
멱들을 감고 있었습니다.

어쩌면 여리기도 하였으나
얼마나 벅찬 마음으로
맑게 뿌려 놓은 별의 밤바다를
노저어 갔습니다 우리는
땀 밴 옷을 그대로 걸친 채
북두가 가리키는 방향에 키를 놓고
저문 길을 펼쳐 나갔습니다.

제 나라 땅의 제 바다에
오징어 배들이 맘껏 불을 밝히듯
졸음에 겨운 사람까지 일으켜
슬프고 참담해 옳을 물길을 진종일
물새가 울어쌌는 소리로 달렸습니다

철망 없어 평퍼짐한 한 바다에 이제 나를 던져 금긋고
그 주위에다 섬을 못질해 붙들어 앉히고
매일 머리 빗겨 가르마 타 주듯
섬과섬 사이에 배를 놓았습니다

바람막이 하나 없이
마른 침을 삼치는 저네들의
난바다의 점 하나야 아무것 아니라는
그러나 닳아 없어지지 않는 섬과 섬
물살을 가르기 위해 우리는 왔습니다

네 것이라 했고 내 것이라 했던
든든한 뿌리의 그 물들
동도(東島)와 서도(西島)
그 땅과 그 바다에 오늘도 언제나의 아침 해가
빛나게 떠오르는 것을 보았습니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