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1월 23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사진

독도그림

독도만평

독도문학

독도노래

독도경치 동영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문화 > 독도문학

 


독도/박화목

독도  

 - 박화목 -

동해안에서 5백여 리 먼 바닷길이라서
이름도 독도라 외딴 바위섬이지만,
독도는 독도는 결코 외롭지가 않다
독도는 이 겨레 함께 굳건히 살아 있다.

오늘도 흰 갈매기 떼지어 날아들어
물의 고향 소식을 물어다 주고
섬바위에 파도치는 저 푸른 물결은
이 땅의 얼을 속삭여 주고 있다.

봄 4월이면 서남녘서 불어오는 봄바람
이 섬에도 이제 사철 푸른 나무를 키우고
동백(冬柏)도 진홍 꽃을 곱게곱게 꽃 피우라니
독도는 개어 있다, 우리 내일의 희망이다.

오랜 예부터 우산도(于山島)라고도 부른
동해 바다를 지켜온 동서 두 개의 섬
독도는 역사 함께 면면히 살아 왔고
사천만의 의식 속에 엄연히 살아 있었다.

어제 오늘 또 내일도 우리 땅인 독도
동녘 떠오른 아침 햇살처럼 밝혀졌나니,
만방에 온 누리에 한국민은 외치노라
독도는 엄연히 한국의 영토 우리 땅이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