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사진

독도그림

독도만평

독도문학

독도노래

독도경치 동영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문화 > 독도문학

 


獨島/김호영

              獨          島

                                                                         김  호  영

                           혼돈(混沌)의 어둠이
                           걷히던 날부터
                           키 넘는 시린 파도에
                           살점을 깎이면서
                           고행(苦行)의 바위로 앉아
                           자리 지킴 하고 있네.

                           수시(隨時)로 밀려오는
                           파도는 눈이 멀어
                           때리는 소리마다
                           귀청 울려 찢어져도
                           이대로 앉아 있으리
                           대쪽으로 다진 마음

                           풍상(風霜)을 잦고 있는
                           헐벗은 가난에도
                           육지(陸地)가 손짓하는
                           끈끈한 어미 정(情)에
                           물 넘어 눈길 보내며
                           자위(自慰)하고 있으리.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