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6월 25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사진

독도그림

독도만평

독도문학

독도노래

독도경치 동영상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문화 > 독도문학

 


獨島

 獨           島

                                                                      抱月   趙  豪  英

                         창망한 물구비에 호젓이 떠오르는
                         지네바위 구멍바위 장백(長白)의 멧부리
                         동해의 쪽빛 물살에 오늘도 철석이네.

                         억겁(億劫)의 세월동안 비 바람 몰아쳐도
                         한결같이 떠나지 않고 이 강토를 지켜왔네
                         장하다 이땅의 파수꾼 그대 이름 獨島여.
  
                         성난 파도 덮칠때면 치를 떨며 울부짓고
                         미풍이 스칠때면 단꿈에 젖어들며
                         해 지면 길 잃은 물새떼의 보금자리 되었네.

                         지나 새나 묻으로 向하는 그리움에
                         펄럭이는 깃빨은 태극(太極)이 분명한데
                         이제사 그 누가 竹島라 생트집을 잡는가.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