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8월 08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연표

독도인물

독도사건

독도 옛지도

독도역사

독도전설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역사 > 독도 옛지도 > 한국

 


연혁도칠폭 - 단기이후제고도



 
 
 
영남대박물관 소장 [ 54.5 × 42.0 cm ∼ 약 110.4 × 82.3 cm ]
 
 
 
- 시기 : 19세기 이후
- 제목 : 연혁도칠폭 - 단기이후제고도
 
채색필사본
 
 
단군 조선 이후 고려까지 각 왕조의 강역을 그린 일종의 역사지도이다.

조선 후기에는 유형원·한백겸·안정복·신경준·정약용 등과 같은 실학자들의 활동으로 역대 왕조의 강역고 위치, 지명의 고증과 변화를 주로 다루는 역사지리 분야가 활기를 띠었다.
《연혁도칠폭》은 이러한 조선 후기의 역사지리 분야의 연구성과가 반영된 지도이다. 제작시기는 신라지도에 황초령과 마운령 순수비가 있는 것으로 보아 이들이 발견되어 연구되기 시작한 19세기 이후로 추정된다. 이 지도첩은 채색필사본으로서 <단기이후제고국> <신라> <백제> <고구려> <발해> <신라경덕왕구주> <고려도읍>의 7폭으로 이루어져 있다. 각 왕조의 강역을 그리고 여백에는 간단한 연혁, 도성의 변천과 위치의 비정을 주기하였다. 우리나라의 지도는 정상기의 <동국지도>의 윤곽을 따르고 있다.

그러나 산계와 수계, 당시 주요 지명과 이전 왕조시대의 역사지명을 표기하는 데에 그치고 있다. 강역의 역사적 변천과 도성을 비롯한 주요 지명의 위치 비정이 이 지도의 주목적이기 때문에 기타 자연적·인문적 요소들은 생략하여 표시하지 않았다. 수계는 푸른색, 산계는 갈색 선으로 산 모양을 그리거나 옥색으로 봉만(峰巒)을 채색하기도 했다. 산계는 정상기의 <동국지도>에서처럼 연맥의 형식을 따르고 있다. 연해지역의 섬들도 그려져 있으나 명칭은 표기되지 않았다. 강역 내부의 현재 지명은 작게 표기하였고, 과거의 역사지명은 홍권이나 황권을 사용하여 위치를 표시하고 그 옆에 이름을 표기하였다. 도성은 황권을 겹쳐 그려 위계를 강조하여 표현하였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