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1월 22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연표

독도인물

독도사건

독도 옛지도

독도역사

독도전설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역사 > 독도인물 > 안용복

 


안용복(安龍福)에 대하여

안용복(安龍福)에 대하여

생몰년 미상. 조선 숙종 때에 울릉도와 독도가 조선땅인 것을 일본막부가 자인하도록 활약한 민간외교가·어부.
동래부출신으로 홀어머니 아래에서 나라의 은혜에 보답하여야 한다는 엄한 가훈을 받고 자랐다. 일찍이 동래수군으로 들어가 능로군(能櫓軍)으로 복무, 부산의 왜관(倭館)에 자주 출입하여 일본말을 잘하였다.
1693년(숙종 19)동래어민 40여명과 을릉도에서 고기잡이를 하던 중 고기를 잡기 위하여 침입한 일본어민을 힐책하다가 부하 박어둔(朴於屯)과 함께 일본으로 잡혀갔다.
이때 호키주(百耆州)태수와 에도막부에게 울릉도가 우리 땅임을 주장하고 대마도주(對馬島主)가 조선과 일본 사이에서 쌀의 두량(斗量)과 베의 척(尺)을 속이는 등 중간에 농락이 심한 것 등을 밝히고, 막부로부터 울릉도가 조선영토임을 확인하는 서계를 가지고 오는 도중에 나가사키(長崎)에서 대마도주에게 그 서계를 빼앗겼다.
대마도주는 울릉도를 차지할 계획으로 다케시마(竹島)문서를 위조하여 같은해 9월 차왜(差倭)를 동래에 보내어 안용복을 송환하는 동시에 예조에 서계를 보내어 조선의 어민이 일본영토인 다케시마에서 고기잡는 것을 금지시켜달라고 요청하였다.
당시 좌의정 목내선(睦來善)과 우의정 민암(閔黯)이 무사주의의 외교정책을 취하여, 비워둔 땅으로 인하여 왜인과 평화를 깨뜨리는 것은 좋지 않은 계책이라 하고 멀리 떨어진 섬에 왕래를 금지하는 조선정부의 공도정책(空島政策)에 일본도 협조할 것을 권하는 예조복서(禮曹覆書)를 작성하여 동래의 일본사신에게 보냈는데 그 내용에서 울릉도가 우리의 영토임을 분명히 밝혀두었다.
그런데 이듬해인 1694년 8월에 대마도주는 다시 사신을 보내어 예조복서를 반환하면서 울릉도라는 말을 빼고 다시 작성해줄 것을 요청하였다.
이때 영의정 남구만(南九萬), 우의정 윤지완(尹趾完)이 강경한 태도로 삼척첨사로 하여금 울릉도를 조사하게 하고 접위관을 동래에 보내어 오히려 일본이 남의 영토에 드나든 무례함을 책하는 예조서계를 차왜에게 전달하였다.
1696년 봄에 안용복은 다시 10여명의 어부들과 울릉도에 출어하여 마침 어로중인 일본어선을 발견하고 송도(松島)까지 추격하여 우리의 영토에 들어와 고기를 잡는 침범사실을 문책하였다.
또 울릉우산양도감세관(鬱陵于山兩島監稅官)이라 자칭하고 일본 호키주에 가서 태수에게 범경(犯境)의 사실을 항의, 사과를 받고 돌아왔다. 나라의 허락 없이 국제문제를 일으켰다는 이유로 조정에 압송되어 사형까지 논의되었으나 남구만의 간곡한 만류로 귀양을 보냈다.
이듬해인 1697년 대마도에서 자신들의 잘못을 사과하고 울릉도를 조선땅으로 확인한다는 막부의 통지를 보냈으나 안용복의 죄는 풀리지 않았다.
그의 활약으로 철종시대까지는 울릉도에 대한 분쟁은 없었다. 한 어부로서 나라의 일에 크게 공헌한 모범이 된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