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21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교과서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2008년 사용 日교과서 과거사 왜곡 더 심화

위안부 강제연행 표현 생략… 문부성, 독도관련 기술도 검정서 삭제
정부 "독도 日영토 기술 용납 못해"


 

극우 성향의 ‘새 역사 교과서를 만드는
모임'이 발간한 일본 역사교과서가 서울
종로의 한 대형 서점에 진열돼 있다.
김주성기자
 

동해 명칭에 대해서도 원래 기술은 "우리들이 부르는 일본해라는 명칭은 한국에서는 동해라고도 불린다"였으나 검정 후 "세계지도에서 일반적으로 일컬어지는 일본해는 한국에서는 동해라고 불린다"고 바뀌었다. 우리 외교부 당국자는 "독도 관련 표현이 16군데나 발견되는데 일본 영유권을 강화하려는 의도가 담긴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서는, 위안부 모집 과정에서 일본군의 강제 연행을 인정하는 표현이 검정을 신청할 단계에서부터 아예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보상 문제에 대해서도 "해결해야 할 문제가 되고 있다"는 기술을 삭제토록 했다.

북한과 관련해서는 북일 국교정상화가 진전되지 않고 있는 이유의 하나로 '전쟁책임문제'를 든 부분을 삭제토록 했다. 대신 "다른 납치 피해자들의 조기 귀국이 요구되고 있다"는 기술을 추가했다. 중국 난징대학살의 희생자 수도 '10만명 이상'을 '수만~10만명 등 여러 설이 있다'로 바꾸었다.

2차 세계대전 중 발생한 오키나와(沖繩) 주민의 집단자살 사태와 관련, '일본군에 의해' 주민들이 집단자살에 몰렸다는 기존의 기술도 수정돼, 마치 오키나와 주민이 스스로 집단자살을 시도한 것처럼 묘사됐다.

도쿄=김철훈특파원 chkim@hk.co.kr 2007/03/31 00:10:28 한국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