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1월 21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시마네현 - 오키섬 '다케시마' 다룬 부교재 채택

독도와 오키섬 역사적 친밀성 강조...4월부터 일선 학교에서 활용

 
▲ 30일자 <산케이신문>. 오키섬의 일선 학교에서 새로 채택할 부교재에서 다케시마가 취급된다고 보도하고 있다. <지지통신>과 <산인추오신문>도 같은 보도를 하고 있다.

독도 영유권을 향한 일본측의 움직임이 정중동(靜中動)으로 차근차근 진행되고 있다. 돗토리현 박물관이 1월 31일부터, 시마네현 박물관이 빠르면 오는 3월부터 독도 전문 코너를 개설하는 데 이어, 오는 4월부터는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쵸의 일선 학교에서 독도에 관한 부교재를 채택하게 된다.

30일자 <지지통신> <산케이신문>과 31일자 <산인추오신문> 등에 따르면, 30일 마츠에시(市)에서 열린 제12회 회의에서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는 "오키노시마쵸 교육위원회가 다케시마의 역사 등에 관한 부교재를 작성하고 있다"고 보고하였다. 일선 학교의 부교재에서 독도가 다루어지는 것은 사상 최초라고 <산인추오신문>은 이번 부교재 채택에 대해 의의를 부여했다.

<고향 오키>(ふろさと隱岐)라는 가칭이 붙은 이 부교재는 소학교 5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이 지역의 자연·역사·전통문화 등에 관한 교양을 제공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고 일본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전체 130쪽 중에서 8쪽이 독도에 할애되어 있다고 <산케이신문>은 보도했다.  
 
일본 언론의 보도를 볼 때, 이 부교재는 독도와 오키섬이 역사적 친밀성을 갖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는 쪽에 주안점을 두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독도에서 강치잡이를 한 일본 노인의 이야기를 싣고 있으며, 에도시대로부터 오늘날까지 오키섬이 어떤 방식으로 독도와 관련을 맺어 왔는지를 강조하는 방식이다. 그뿐 아니라 독도와 한국의 관련성에 대해서도 설명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이번 부교재에 대해 자문을 제공한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의 좌장인 시모죠 마사오 다쿠쇼쿠대학 교수는 이 책에 대해 "다케시마가 오키 사람들의 생활에 얼마나 밀착해 있는가를 알려 주는 교재"라며 의미를 부여했다.

<지지통신>에 따르면, 오는 3월 하순에 열릴 차기 회의에서 부교재 채택에 관한 최종 보고가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최종 보고를 거쳐 오는 4월부터 일선 학교의 수업에서 부교재로 활용될 것이라고 일본 언론들은 전하고 있다.

이와 같이 최근 일본에서는 지방자치단체들을 중심으로 학교나 박물관 등의 교육 시스템을 통해 '다케시마는 일본 땅'이라는 논리를 청소년들에게 주입시키기 시작했다. 이는 일본이 비단 영해나 자원 문제의 차원뿐만 아니라 국민통합의 차원으로 독도 영유권에 접근하고 있음을 보여 주는 한 가지 증거가 될 것이다.

김종성 기자  2007-01-31 10:41 오마이뉴스



일본은 초중 '부교재 채택'법석…
임기응변식 대응보다 적극적인 대책마련…

 
일본 시마네현이 ‘실효적 독도 지배 근거 조사’(본보 1월29일자 1면 보도)에 나선데 이어 부교재 채택 등 지방자치단체들을 중심으로 학교나 박물관 등의 교육 시스템을 통한 ‘독도 영유권’ 주장을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금까지의 영해나 자원 문제의 차원뿐만 아니라 국민통합의 차원에서 ‘독도(다케시마)는 일본땅’이라는 논리를 청소년들에게 주입하기 시작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와 관련, 정부와 경북도는 우리나라가 실효적인 지배를 하고 있는 만큼 일본 지자체의 움직임에 대해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반면 독도 관련 전문가와 시민단체들은 일본 지자체들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각종 논리를 앞세워 국민들에게 주입시키고 있는 것은 간과할 수 없는 중대한 사안으로, 이에 따른 범정부 차원의 대응책을 서둘러 마련할 것을 주문하고 있다.

◆초∙중학교 부교재 채택
‘독도가 일본땅’임을 주장하는 교재가 오는 4월부터 시마네현 오키노시마쵸의 초∙중학교 부교재로 채택,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는 지난달 30일 마츠에시에서 열린 제12회 회의를 통해 “오키노시마쵸 교육위원회가 독도의 역사 등에 관한 부교재를 작성하고 있다”고 보고했다. 이와 관련, 일본 언론들은 ‘일선 학교의 부교재에서 독도가 다루어지는 것은 최초’라고 전했다.

지지통신과 산케이신문, 산인추오신문 등은 ‘고향 오키’(가칭)라는 제목의 이 부교재가 소학교 5학년부터 중학교 3학년을 대상으로 이 지역의 자연∙역사∙전통문화 등에 대한 교양을 제공한다는 취지를 갖고 있다고 보도했다. 독도는 전체 130쪽 가운데 8쪽이 할애돼 있다.

이 부교재에는 독도와 오키섬의 역사적 친밀성에 초점을 맞춰 독도에서 강치잡이를 한 일본 노인의 이야기를 비롯해 에도시대부터 오늘날까지 오키섬이 어떤 방식으로 독도와 연관돼 있는지, 독도와 한국의 관련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고 산케이신문은 전했다.

이 부교재에 대해 자문을 제공한 시마네현 다케시마문제연구회의 좌장인 시모죠 마사오 다쿠쇼쿠대학 교수는 “독도가 오키 사람들의 생활에 얼마나 밀착해 있는가를 알려 주는 교재”라며 특별한 의미를 부여했다는 것.
지지통신에 따르면 오는 3월 하순께 열릴 예정인 차기 회의에서 이 부교재의 채택에 대한 최종 보고에 이어 4월부터 일선 학교의 수업에서 부교재로 활용될 전망이다.

◆독도 전문 전시공간까지
시마네현 박물관은 오는 3월부터 독도 전문 코너를 개설, 일반인들에 공개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돗토리현 박물관은 지난달 31일부터 독도와 관련된 각종 역사자료를 보여주는 전시회를 열고 있다.

경북도 등에 따르면 주요 전시물로는 지난 1724년 돗토리번이 막부에 제출하기 위해 제작한 독도 등의 위치관계를 알 수 있는 독도사진 복사본을 비롯해 돗토리번이 울릉도 도항에 관여한 것을 알려주는 1668년 ‘강호어정(江戶御定)’ 등이다. 또 1693년 울릉도에서 조선인 어민과 만난 요나고 상인이 안용복 장군 등의 어민 두 사람을 요나고로 연행한 것을 기록한 돗토리번의 ‘비망록’ 3점도 처음으로 공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밖에 돗토리번이 독도와 관련된 경위와 전복∙일본강치와 같은 독도의 특산물을 설명하는 자료도 전시하고 있다.

◆무대응은 곤란
이 같은 일본 측의 움직임에 대해 우리 정부와 경북도는 우리가 실효적인 지배를 하고 있는데다 일부의 움직임으로 일일이 대응할 필요가 없다는 입장이다.

독도의 영유권 보호를 위한 정주기반 조성사업 및 1일 독도 방문객 확대, 독도 관리를 위한 100t급 전문 관리선박 건조, 독도 유일의 자연수 발원지인 서도 ‘몰골’ 정비 등 다양한 정책을 펴는데 주력하겠다는 것. 최근 독도 주민 김성도(66)∙김신열(68)씨 부부에게 처음으로 생활안정자금 100만원을 지급한 것도 이 같은 정책의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독도 관련 전문가와 시민단체들의 입장은 이와 정반대다.

김화경 영남대 독도연구소장은 “체계적이고 계산적인 일본을 알지 못하고 우리식으로 독도 문제를 임기응변식으로 대응해서는 안 된다”며 “일본의 의도가 무엇인지 확실히 알고 그에 맞는 대응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독도역사찾기운동본부 서영하 사무국장도 “일본이 독도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각종 논리를 앞세워 국민들에게 주입시키고 있는 가운데 경북도와 우리정부가 무대응으로 일관하는 게 아쉬울 뿐”이라며 “일본 어용학자들에 의해 왜곡된 자료를 바로 잡고 독도에 대해 올바른 인식을 할 수 있는 구체적인 자료 제시를 통해 우리의 주장이 옳다는 것을 국제사회에 널리 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종엽기자 kimjy@idaegu.com 2007. 2. 2. 대구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