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1월 2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돗토리현] 다케시마의 날’ 조례 제정 유보

日 돗토리현의회, 전원 만장일치로

[울릉]일본 돗토리현의회가 2월22일을 ‘다케시마의 날’(독도의 일본 명)로 하는 조례를 제정하는 주민단체의 진정과 관련, 현 단계에서 제정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제정을 유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북도 독도대응 팀에 따르면 “돗토리현의회 기획토목상임위원회(이쿠다 히테마사·生田秀正)는 현 단계에서 제정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라며 계속심의(다음 회기에 심의)에 해당하는 연구유보하기로 전원일치로 정했다”고 밝혔다.

의회는 돗토리현은 죽도의 날 조례를 제정한 시마네현을 지지하는 입장일 뿐이며 한국과의 우호교류, 수산업에 미치는 영향을 생각하면 현 민이 제정을 바라는지 의문이며 조례제정에 대한 현민 의식이 높은지 어떤지 아직 알 수 없다는 것이다.

진정서를 적극적으로 주도한 일본회의 돗토리현본부의 이마오카 유이치(今岡祐一) 이사장은 “예상은 하고 있었다” 며 “냄새나는 물건에 뚜껑을 덮기만 하고 있는 현재는(한·일) 우호교류는 참된 친선이 아니다. 반보후퇴 일보전진의 마음으로 다가가고 싶다” 며 차후 심도 깊은 심의가 이뤄질 것을 기대한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상임위원회를 방청한 재일일본대한민국민단 돗토리현지방본부의 김태진 사무국장은 “우선 한숨 돌렸다. 영토문제는 국가간에 이야기해서 해결해야 할 것이다” 며 “채택하지 않은 것이 바람직스럽다”는 견해를 밝혔다.

한편 돗토리현의회는 올 봄에 임기 만료로 다시 선거를 치러야 하기 때문에 2월 정례회에서 심의되지 않으면 기간이 만료돼 다케시마의 날 제정 진정이 백지로 돌아간다.

/김두한기자 kimdh@kbmaeil.com 2007. 1. 18. 경북매일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