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1월 27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해류조사) 일본 관방 장관 - '독도 해류조사 쌍방 자제 중요'


아베 신조 일본 관방장관은 한국의 독도 주변 해류조사계획에 대해 "서로 자제하는게 중요하다"며 "우리도 자제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베 장관은 한국 정부가 예정대로 7월3일 부터 해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는 보도에 대해 "해양조사를 둘러싼 문제는 한․일 쌍방이 자제해 대응하는게 중요하다"며 한국에 신중한 대응을 촉구했습니다.

그는 "한국측으로 부터 해류조사에 관한 연락은 없었다"며 "다시 시작한 배타적 경제수역 경계획정협상에서 조사협력의 틀을 다루는 게 중요하다"고 덧붙였습니다.
 
- 2006년 6월 30일(금) 0:33 [매일경제]

 


日 "한국, 독도 주변 해류조사하지 말라"   
아베 日관방장관 "쌍방간 자제 중요"


일본 정부가 한국이 7월3일로 예정된 독도 주변 해류조사에 나설 경우 해상보안청 소속 순시선을 출동시켜 조사중지를 요구한다는 방침을 세우고, 일본정부의 고위관계자들이 잇달아 조사중지를 촉구해, 독도 주변의 해류조사를 둘러싼 양국간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 강행방침에 일본정부 잇달아 중지 촉구
29일 일본 <마이니치(매일)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안배진삼) 일본 관방장관은 이날 일본 도쿄(동경)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한국 정부가 7월 3일로부터 독도 주변에서 해류 조사를 실시한다는 방침과 관련, “한국쪽에서 연락은 없었다. 쌍방 간에 자제해 대응해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며 “조사를 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베 장관은 "한일 양국이 배타적경제수역(EEZ) 획정을 위한 협상을 진행중인 만큼 그 안에서 해양과학 조사시 협력하는 틀을 만들어 나가는 게 중요하다"고 밝혔다.

시오자키 야스히사(鹽崎恭久) 일본 외무성 부대신도 회견에서 “협력 틀을 의논해야 한다”며 한국측에 자중을 촉구했다.

한국 다음달 3일부터 14일까지 독도주변 해류조사 강행키로
일본 정부는 지난 23일에도 관계부처회의를 열고 한국의 조사선이 일본이 주장하는 배타적경제수역(EEZ) 내에서 조사 활동을 할 경우 순시선을 보내 무선으로 조사중지를 요구하는 한편 외교경로를 통해 한국 정부에 항의키로 결정하는 한편 한국이 해류조사를 연기할 경우와 일본이 주장하는 EEZ 바깥에서만 조사를 할 경우 등에 대비한 대책도 논의했다.

반면 정부는 지난 26일 서주석 청와대 안보수석 주재로 고위급 태스크포스(TF) 회의를 갖고 다음달 3일 독도 부근 해류조사계획을 당초 예정대로 진행키로 하고, 이미 순시선을 출동시키겠다는 입장을 밝힌 일본과의 사이에 지난 4월의 갈등이 재현될 수 있다고 보고 일본 순시선 출동에 대한 별도의 대응책도 마련하고 있다.

한․일 양국은 지난 12일과 13일 도쿄에서 배타적 경제수역(EEZ) 경계선 협상을 재개했으나 우리 정부가 기존의 ‘울릉도-오키섬’ 기준을 ‘독도-오키섬’으로 변경하면서 갈등을 겪었고 오는 9월 협상을 재개한다는 합의한 채 협상을 끝낸바 있다.

이와 관련, 국립해양조사원은 수온 염분 유향 유속 등의 해류변화를 관측하기 위해 2000년부터 울산을 기점으로 실시해온 해류조사를 올해는 7월 3일부터 14일까지 12일 동안 2천5백톤급 수로측량 관측선을 동원해 실시할 계획이라고 지난 1월 공시했다.

/ 김홍국 기자 (archomme@viewsnnews.com) [뷰스앤뉴스] 2006년 06월 29일(목) 오후 06:06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