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1월 19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 강좌

영토위기 강좌

민족문화 강좌

성명/논평

학술행사

국민홍보

산행/답사/모임

행사/독도방문/전시

간행물/회보

강연/기고

연대사업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주요활동 > 성명/논평

 


일본교과서에 대한 우리의 입장

한국과 중국 등 전쟁 피해 당사국들의 강력한 항의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시대착오적인 황국사관에 의해 사실을 왜곡 기술한 일본의 새 역사교과서가 검정을 통과, 내년 신학기부터 일본의 어린 학생들에게 가르쳐진다는 사실에 경악하며, 대응방안조차 내놓지 못하고 있는 정부의 태도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

그간 독도의 배타적 주권을 상실한 새 한·일어업협정의 파기를 주장해온 우리 독도찾기운동본부는 이번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 검정통과에 대해서도 국민의 분노를 의식한 면피용으로 어쩔수없이 항의하는 척하는 정부 당국에 대해 독도사태의 재판이 되지 않도록 강력히 대응해 줄 것을 촉구한다.

같은 피해 당사국인 중국 정부가 일본 대사를 불러 강력히 항의한 데 반해 우리 정부는 일본의 눈치만 보며 기다려보라는 말만 하고 있으니 한심스러울 뿐이다. 정신대에 끌려가 짐승보다 못한 참상을 겪었던 할머니들이 아직 생존해 있고, 강제 징용돼 목숨을 잃고 원통해 죽어서도 눈을 감지 못하는 원혼들이 떠돌고 있는 데 대한민국 정부가 일본에 항의 한마디 못한대서야 말이 되는가! 이 땅의 역사를 꿋꿋하게 지켜온 조상들이 통곡할 일이다.

대대로 이어온 우리 영토 '독도'를 빼앗으려는 간교한 획책에도 아무말 못하고, 백성을 영토 팽창 야욕의 총알받이로 내 몬 과거 식민지배가 한국의 근대화에 기여했다는 억지 주장에도 외교마찰을 우려해 침묵으로 일관하는 정부를 과연 주권국가의 정부라 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정부는 언제까지 일본의 눈치만 보고 있을 것인가. 되살아나는 신군국주의의 망령과 극우세력의 부상을 우리는 흘려 넘겨서는 안된다. 이미 영화·음반 등 무비판적으로 유입된 일본문화가 사회 저변으로 확산되어 우리의 의식을 흐리고 있지 않은가.
정부는 이번 역사교과서 왜곡서술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할 것을 촉구하며, 아울러 1999년 새 한·일어업협정을 파기하고 독도는 우리 땅임을 분명히 선언해야 한다.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