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1월 27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일본 언론 “한국 언론-정치인이 독도논쟁 부채질”

독도우표 발행을 하루 앞둔 15일 일본의 도쿄신문, 산케이신문 등 일부 언론은 “한국 언론매체와 정치인들의 선동으로 일이 커졌다”며 독도 문제를 크게 보도했다. 그러나 아사히신문을 비롯한 유력 신문과 주요 방송들은 이 문제에 대한 언급을 자제했다.  

도쿄신문은 이날 두 면에 걸쳐 일본령으로 표기된 독도 지도와 사진, 독도우표 등을 곁들여 독도 논쟁을 보도했다. 그러나 한반도 전문가라는 외부 인사들의 말을 빌려 일본측 주장을 일방적으로 소개했을 뿐 역사적 자료를 바탕으로 한 한국측 주장은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도쿄신문은 “한국 네티즌들의 독도 열기는 TV와 신문 보도가 기름을 부었으며 한국인은 ‘금세 열 받는’ 국민성을 갖고 있다”고 했다.  

또 한 일본인 작가의 말을 인용해 “한국에서는 국내정치가 불안정할 때 언론이 대일 문제를 선동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이번에도 불법 정치자금 문제로 정치 불신이 커지자 국민의 눈을 딴 데로 돌리기 위해 (독도 문제를) 이용하고 있다”고 했다.  

한 인터넷 웹사이트는 한일 네티즌간의 공방 소식을 전하면서 “한국 주장이나 공격은 무시하고 일절 대응하지 않는 것이 좋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산케이신문은 이날 사설에서 “한국이 영유권을 주장하기 위해 경찰을 배치하고 각종 시설물을 설치해 경관을 해치고 있다”면서 “일본 정부는 독도를 원래 무인도 상태로 돌려놓으라는 운동을 펼쳐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한국이 무인도를 무력으로 점령하고 있다 보니 불안해서 우표를 발행한 것”이라며 “언론과 정치인들이 일본의 정당한 항의를 망언이라고 부르며 반일감정을 부추기고 있다”고 했다.  

도쿄=조헌주특파원 hanscho@donga.com 2004.1.15.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