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1월 29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고이즈미 - “독도는 일본땅”…공개적 천명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 총리가 9일 “다케시마(竹島·독도)는 일본의 영토”라고 주장해 ‘독도 우표’ 발행을 둘러싼 한일간 마찰이 확산되고 있다.

9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고이즈미 총리는 이날 밤 한국에 맞서 일본도 ‘독도 우표’를 발행하자는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무상의 제의에 대해 “파문을 확대시키거나 복잡하게 만드는 움직임은 취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해 일단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그는 “다케시마는 일본의 영토”라면서 “한국도 잘 분별해서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고이즈미 총리의 발언은 한국의 독도 우표 발행에 맞서 같은 조치를 취하지는 않되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공개적으로 천명한 것이어서 한국 정부의 대응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앞서 아소 총무상은 이날 각의에서 “(한국의 독도 우표 발행에 대한) 대항조치로 일본우정공사가 기념우표를 발행할 것이냐 하는 문제는 매우 정치적인 문제지만 감히 제안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6월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의 국빈 방문을 앞두고 일제가 조선인에게 강요했던 창씨개명은 자발적으로 이뤄진 것이라는 망언을 했던 인물이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관방장관도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한국이 자국의 일부라고 생각해서 (우표를) 인쇄하는 것이라면 문제가 있다”면서 “현재 외국을 방문 중인 가와구치 요리코(川口順子) 외상이 귀국하면 한국에 경위 설명을 요구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 일각에서는 ‘독도 우표’가 붙은 한국 우편물의 수취를 거부하라는 요구도 나오고 있다. 1954년 한국 체신부가 독도 풍경을 배경으로 한 우표를 발행했을 때도 일본 정부는 독도 우표가 붙은 한국 우편물을 반송하기로 의결한 적이 있다.

일본은 1905년 1월 28일 각의에서 독도를 새로 발견된 무인도로 간주해, 다케시마로 명명한 뒤 영유권을 주장해 왔으며 각종 교과서와 지도에도 일본령으로 표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외교통상부는 일본 정부의 동향을 예의주시하면서 한국의 입장을 다시 전달하는 한편 일본 정부에 독도 영유권 주장 자제를 요청하기로 했다.

도쿄=조헌주특파원 hanscho@donga.com 2004.1.9.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