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1년 11월 27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자위대 작년「어떤 섬 탈환작전」가상목표 독도 「의혹」

지난해 일본 자위대의 ‘어떤 섬 탈환작전’이 뒤늦게 관심을 끌고 있다.  

26일 일본 도쿄신문 보도에 따르면 육해공 자위대를 통괄하는 방위청 통합막료회의(합동참모본부)가 지난해 11월에 세운 작전 시나리오는 이렇다. 일본 열도의 서쪽 바다(동해)에 있는 ‘어떤 섬’이 적국에 점령됐다고 가정하고 대규모 육해공 자위대를 투입해 이 섬을 탈환한다는 것.  

그러나 동해에는 연습을 할 만한 섬이 없어 자위대는 태평양에 있는 이오(硫黃·유황)섬을 연습장으로 결정했다.  

그런데 연습을 눈 앞에 두고 방위청 안에서 우려가 제기됐다. 이 훈련이 한국과 중국을 자극할지도 모른다는 것이었다. ‘어떤 섬’이 한국의 독도나 중국과 영유권 분쟁을 빚고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로 해석될 수도 있다는 것이었다.  

결국 자위대는 훈련규모를 줄였다.탈환작전을‘탈환후 상륙작전’으로 바꿔 대항부대나 전차동원을 생략했다.이런 결정에는 이오섬이 태평양전쟁 말기 일본군 2만여명이 옥쇄한 곳이어서 유족이나 주민들을 덜 자극하리라는 판단도 작용했다. 그러나 호위함이 잠수함을 공격하고 F4 전투기가 방공전을 펼치는 등의 훈련은 이오섬에서 예정대로 실시됐다.  

통합막료회의의 한 전직간부는 “센카쿠의 방어를 고려하면 육해공 자위대의 연합상륙훈련은 불가결하다”고 말했다.  

문제의 훈련이 독도나 센카쿠를 상정한 것이라고도, 아니라고도 보기 어렵게 됐다.  

〈도쿄〓심규선특파원〉ksshim@donga.com 1999.7.26.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