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3월 0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中, 동중국해 감시 강화…美측량선 등 추방

中, 동중국해 감시 강화…美측량선 등 추방


중국이 지난해 동중국해에서 정보수집 활동을 하던 여러 척의 미군 측량선에 대해 강제 퇴거조치를 시킨 것으로 밝혀졌다. 이와 함께 중국 해양석유가 동중국해 대륙붕에서 진행하고 있는 유전과 가스전 탐사 작업을 방해하는 외국 선박들도 추적 감시한 뒤 추방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국가해양국이 8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한 ‘2006년 중국 해양 행정 단속 보고서(海洋行政執法公報)’에 적시된 내용들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동중국해 공중·해상 감시를 책임지고 있는 중국 해양감시총대는 지난해 동중국해에 정찰기를 172차례 출격시켜 770시간 동안 공중 정찰을 실시했다.

감시선은 34차례 출항시켜 5만7875 해리를 감시했다. 그만큼 한국 및 일본, 대만 등과의 영해 분쟁 소지가 있는 동중국해에 대한 중국의 감시 활동이 강화되고 있다는 방증이다.

해양국은 보고서에서 “중국 해양감시총대의 공중 및 해상 감시 활동은 무단으로 동중국해에서 석유나 천연가스를 탐사하거나 조사하는 외국 선박들을 감시하고 추방하기 위해서”라고 못박았다.

중국은 동중국해 춘샤오(春曉) 가스전 등을 둘러싸고 일본과 치열한 영유권 분쟁을 벌이고 있다. 해양국 관계자는 “중국의 해양 권익을 수호하기 위해 정기적으로 동중국해를 순찰하는 제도를 새로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국가해양국이 이번에 공개한 동중국해 해역 감시활동 내용에는 한국과 관할권 분쟁 조짐을 보이고 있는 이어도 한국 종합해양과학기지에 대한 내용은 들어있지 않았다. 앞서 2005년판에는 정찰기를 보내 이어도를 5차례 감시를 했다고 처음으로 밝힌 바 있다. 아울러 2005년판 보고서에서 중국은, 일본이 2004년 7월부터 2005년 6월까지 동중국해 분쟁 해역에서 석유자원 조사를 실시한 탓에 정찰기와 감시선을 현지에 파견했었다고 밝혔다.

중국 해양감시총대는 1999년 일본의 해양경비대를 본떠 창설했다. 현재 34척의 감시선과 정찰기 다수를 보유하고 있다.

홍콩의 군사 전문가인 안드레이 창은 “중국이 동중국해를 정기적으로 순찰하는 것은 해상 주권을 수호하겠다는 의도가 강하다”면서 “분쟁이 무력 충돌로 번지는 것을 사전에 예방한다는 차원도 담겨 있다”고 평가했다.

〈베이징|홍인표특파원〉2007. 4. 9. 경향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