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1월 16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교과서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일본 지리교과서 왜곡을 바로 잡아야 한다'.

일본 역사교과서 왜곡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다. 역사를 왜곡한다는 것은 잘못된 과거를 다시 되풀이하겠다는 것이니 쓰라린 지난날을 간직한 한국인으로서는 치떨리는 일이 아닐 수 없다. 교과서 왜곡 문제는 이미 수십 년간 되풀이되어 온 일인데 이제야 본격적인 사회적 과제로 떠오른 셈이다. 이제 정말 우리 국민이 깊이 깨우쳐서 일본의 이런 역사 범죄를 바로 잡아야 한다. 더 이상 있지도 않을 그들의 자비심만 구걸하고 있어서는 안 된다.

그런데 역사 교과서 왜곡보다 더 중요한 사실을 한국 정부는 빠뜨리고 있다. 바로 독도에 대한 지리 교과서 왜곡이다. 독도는 역서적으로나 지리적으로나 분명한 우리땅이자만 현대에 와서 우리 영토 의식이 희미해진 틈을 타 일본이 독도를 강탈할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고 독도(다께시마)를 자기들 영토라고 강변해 왔다.

학생들 교과서 뿐 만아니라 일반인들에게 나가는 모든 지도에 모두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표기하고 있다. 더 아나가 전세계의 주요 지도에도 모두 독도가 일본 영토 다께시다로 표기되도록 치밀한 공작을 펼쳐 와 이제는 한국과 먼거리에 있는 유럽이나 아메리카 국가들은 말할 것도 없고 한국 가까이에 있는 아시가 국가 국민들까지 독도를 아예 일본땅으로 알고 있으니 참으로 딱한 일이다. 한국정부는 사태가 이렇게 되도록 방관만 하고 있었으니 국가기능 그 자체를 포기해 온 셈이다.

이렇게 독도 위기가 오랜 세월에 걸쳐 지속되고 세월이 흐를수록 더 깊어지고 더 나빠져 드디어는 영토 상실 상태에까지 이른 것은 일본의 야심 탓도 있지만 그 보다는 한국 정부의 국민들이 독도위기를 이해하지 못하고 영토를 방기해 버린 것이 근본적인 원인이다. 한일어업협정만 해도 학자들이 그 해석에 이러니 저러니 토론을 벌이지만 영토는 법적 해석으로 지킬 수 있는 것은 아니다. 한국과 일본 사이에 한일어업협정같은 괴상한 조약이 등장했다는 말은 이미 사태가 겉잡을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는 것을 뜻한다.

영토를 지키는 것은 법보다 그 나라 정부의 단호한 결단과 의지에 달려있다. 강렬한 의지가 뒷받침된 국가 실력이 영토 문제를 좌우한다. 세계 전체를 우리에게 주어도 우리가 반드시 지켜 낼 각오가 없다면 그것은 이미 남의 땅이다. 독도 사태가 독도에 그치지 않는 것은 일본의 욕심도 문제지만 우리 자신의 정신 상태가 위험스런 지경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자신의 영토 위기에 대한 단호한 결단이 없는 정부와 국가가 이 약육강식의 정글에서 어떤 운명을 맞을 것인지는 물어 볼 필요도 없다. 이제 일본이 독도를 어떻게 자기 영토로 표기하고 있는지 우선 교과서부터 살펴본다.

2001.7월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