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06월 29일 목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칼럼

 


동해는 '한국해(Sea of Corea)'다.

동해는 '한국해(Sea of Corea)'다.

지난해 '동해/일본해'의 병기(倂記)문제는 해상주권과 독도영유권 주장과도 무관하지 않는 탓에 한일간의 중요한 외교적 관심사였다. 결과는 한국의 판정패로 끝나고 말았지만 많은 과제와 교훈을 남겼다.
동해명칭문제가 한일간 현안문제로 등장한 것은 최근의 일이다. 대략 지난해 국제수로기구(IHO)가 발간하는『해양과 바다의 경계』제4판의 발간을 앞둔 시점이다. 이 책자는 1929년에 초판을 내고, 1937년, 1953년 각각 개정판을 낸 이래 줄곧 '동해'명칭을 '일본해'로 표기해 왔다.문제는 이 책자가 해도(海圖) 제작의 기준이 되어, 세계 각국이 이를 근거로 바다명칭을 정한다는 점이다.

▼동해, 100여년간 '일본해'로 강점 ▼

그런 탓에 공식적으로 80여년간 발행된 각국의 지도는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를 해 왔다. 적어도 일제 강점기를 전후한 시기부터 100여년간 동해는 일본에 의해 강점된 상태인 셈이다. 이는 식민지하 사정이기도 하지만, 해방 후 정부의 외면과 무관심한 정책의 결과이기도 하다.

정부는 지난 해 개정판 발간을 앞두고 IHO에 '동해' 단독표기가 아닌 '동해/일본해'의 병기를 요청했다. 동해가 한국, 북한, 일본, 러시아등 4개국이 인접한 해역이므로 관련국 중 어느 일방의 국호를 따라 바다명칭을 정하는 것이 옳지 않다는 판단에서다. IHO 이사회는 이를 수용하고, 회원국의 투표로 결론을 내는 듯 했다. 그러나 일본은 막강한 로비와 외교력으로 병기를 저지시키고 '일본해' 단독표기로 회귀시키고 말았다.

결과적으로 정부가 제안하고 있는 병기문제가 타당한가도 문제려니와 외교적 대응 역시 적절했던가도 문제다. 적어도 18세기말까지는 '동해' 혹은 '한국해' 명칭이 역사적으로나 국제적 인식으로나 우위를 점하고 있었다. 그러함에도 협상만 의식해서 '동해/일본해' 병기 카드를 들고 나온 것은 저자세적인 외교로 비난받을 만한 일이다. 전략적인 측면에서도 '동해' 나 '한국해'의 단독 표기를 주장하던가, '한국해/일본해' 병기를 주장하는 것이 바람직한 협상카드였을 것이다. 결국 정부는 '동해/일본해' 병기를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이것마저 일본의 외교력 앞에 망신만 당하고 말았다.

아무튼 이런 결과가 나온 이상 동해명칭문제는 전면 재검토를 해야 할 시점이다. 지명은 한번 확정하고 나면 다시 바꾸기가 어렵다. 차제에 동해명칭찾기는 '동해(East Sea)'냐 아니면 '한국해(Sea of Corea)'냐 하는 근본적인 문제로 접근해야한다. 이번 개정판이 50년 만에 내는 것으로 볼 때, 제5판은 앞으로 또 몇 십년이 흘러야 될지 모를 일이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지금부터라도 역사적인 우리의 명칭을 되찾아야 한다.

지금까지 주장해온 '동해'는 아무리 역사적인 근거를 제시한다해도 방위개념에 의한 바다명칭일 따름이다. 세계관이 전무한 시기 안방에 앉아서 동쪽 바다는 동해, 서쪽바다는 서해로 지칭한 방위개념에 불과하다. 그러니 '동해' 명칭을 가지고 세계를 상대로 설득하기도 궁색하고 논리도 부족하다. 일례로 외교통상부 홈페이지에 'Sea of Corea'를 의미하는 고지도를 잔뜩 소개하고서는 동해표기로 홍보하는 어처구니 없는 일에서 이를 말해준다. 담당부처의 인식이 이 정도니 일본의 논리를 당해 낼 재간이 없다.

▼'Sea of Corea(한국해)' 인식이 주류▼

'동해'에 관한 역사적인 근거는 동해가 우리 명칭으로 지배했음을 확인시켜주는 자료로 그 의미는 충분하다. 지금까지 발견된 대부분의 서양 고지도에서 동해는 Mer de Coree, Gulf of Corea, Chosun Sea, Zee van Korea, Sea of Corea, 조선해 등으로 표기하고 있다. 이는 '일본해'로 표기된 지도보다 압도적으로 많은 수다. 이 시기는 신대륙 발견을 전후하여 지도제작이 활발했던 때였다. 자연 동해는 서양인의 주류적인 인식으로 'Sea of Corea'로 공인을 받고 있었다. 따라서 동해 명칭은 '한국해'로 하는 것이 타당하다. 이제 관련학계는 동해명칭이 일관되게 역사성을 지닌 '한국해'임을 학문적으로 규명해야한다. 이를 기반으로 정부는 국제사회에 설득력있게 홍보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동아일보2003.9.1. 조 창 용(칼럼니스트/인천사회정책연구소장)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