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7년 10월 19일 목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칼럼

 


`동해 물'과 `일본 물'

`동해 물'과 `일본 물'

독도에 이번주부터 우편번호가 생겼다.
799-805다.
주소는 이미 2년전 이맘때 바꿨다.
울릉읍 독도리 산 1의37번지다.
울릉군의회가 `독도리(里) 신설 조례'를 공포한 데 따른 것이다.
우편번호든 주소변경이든 정부가 먼저 한 것은 없다.
이번 우편번호도 독도유인화 운동본부가 독도에 위문품을 보내려다 "우편번호가 왜 없나?" 하는 조급증이 생겨 경북체신청에 청원한지 꼭 1년만의 결정이다.
우리정부는 나무늘보 같다.

▲사람이나 사물에 이름을 붙인다는 것은 소속이나 소유의 의미와 연결된다.
독도가 있는 바다를 우리는 동해라 부르지만 공식적으로는 일본 것, `일본해'다.
동해는 빼앗긴 이름이다.
그 빼앗긴 이름을 찾는데도 정부는 나무늘보다.
민첩하고 꾸준한건 우리의 네티즌들, 시민들, 해외동포들이다.

▲우리정부가 한눈 파는 사이 일본정부가 잽싸게 움직여 국제수로기구(IHO)의 `일본해 표기삭제'를 돌연 철회시킨 것이 불과 다섯달 전, 9월이다.
올 여름 발간예정이던 해도(海圖)`해양의 경계' 4개정판에서, 한·일 양국의 다툼을 이유로 `일본해'를 `공란처리'키로 했던 IHO의 당초결정에 쇼크먹은 일본이 외교총력전으로 뒤집기 해버린 것이다.
뒤통수를 얻어맞은 한국 외교부는 그 두달후 또 뒤통수를 맞는다.
세계 멸종위기 동식물협약(CITES) 사무국도 일본측의 공세에 녹아 동해·일본해 병행표기 방침을 철회해 버렸다.

▲반면에, 우리 네티즌들과 해외동포들은 월드컵축구팀처럼, 이형택처럼, 스키점프의 강칠구처럼 최근 넉달동안 계속 승전고를 울렸다.
세계적 지도제작사인 `월드 아틀라스'사(社)가 동해병기를 결정한데 이어 프랑스 일간지 르 몽드 자매지인 `르 몽드 디 플로마틱'의 `아틀라스 연감'은 `동해(일본해)'로 쓰겠다고 확인했다.
미국 종합일간지 USA투데이도, 뉴욕타임스(NYT)도 동해병기를 약속했다.
이 모두 한국의 네티즌과 해외동포들이 인터넷과 독자투고를 통해 상대를 감동시키고 이해시킨 결과물이다.
마침내 프랑스정부도 올해초 정부공식의 해도목록에 동해와 일본해를 함께 표기했다.

▲이젠 정부차례다.
일본 외무성은 이미 외무성 홈페이지에 시 오브 저팬(Sea of Japan)코너를 만들어 각국 정부와 언론사·지도제작사 등을 상대로 치열한 물밑로비에 들어갔다.
우리가 지금 해야갈 일은 "왜 동해여야 하는가"에 대한 `이유있는 설복'이다.
민간승리를 정부승리로 바꾸는 작업은 이제 우리 관료들의 몫이다.
`동해 물과 백두산이 마르고 닳도록...' 우리의 애국가가 `일본 물과 장백산이...'로 될 수는 없는 노릇이다.

강건태 논설위원  2003.2.22.매일신문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