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0월 23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독도위기 칼럼

 


이벤트로 흐른 ‘독도지키기’'

독도가 올해는 덜 외로웠다. 3월 일본 시마네(島根) 현이 ‘다케시마의 날’을 제정하면서 국민의 아낌없는 사랑을 받았기 때문이다.

3월 24일 시작된 독도개방정책에 따라 11월 말까지 4만여 명이 독도를 찾았다.

독도에서 결혼식을 올린 부부도 나왔고,
조오련 씨는 아들과 함께 울릉도∼독도를 헤엄쳐 건넜다. 사이버상에는 명예독도경비대가 창설되기도 했다.

광복 60주년 기념식 때는 함성과 태극기가 독도를 뒤덮었고, 자치단체와 대학 등은 일본 측과 맺었던 각종 결연이나 학술 교류를 파기하면서 분노했다. 독도 방문이 애국의 상징처럼 비치면서 정치인들도 앞 다퉈 방문했다.

경북도는 ‘독도종합대책’이라는 이름으로 독도는 물론 울릉도까지 포함해 7719억 원을 투입한다는 계획을 내놨고, 부처 합동점검에 나선 정부는 독도 시설물에 대한 대대적인 리모델링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또 정치권은 독도 전담 정부기구를 당장 만들 것처럼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연말 결산을 해 보면 이벤트성 행사를 제외하고는 별로 달라진 게 없다. 정부의 독도 입도 개방정책과 최근 해양조사원이 독도 인근 해산(海山)의 이름을 신라장군 ‘이사부’로 작명한 것 정도가 그나마 ‘구체적인’ 성과라면 성과다.

‘독도 지키기’에 필요한 7700억 원 가운데 내년 정부예산에 반영된 돈은 한 푼도 없다. 독도를 방문한 4만 명 가운데 절반가량은 멀미를 하면서 독도까지 갔지만 방파제 미비로 독도 땅을 밟아보지도 못했다.

‘독도의 어머니’ 울릉군에는 여전히 독도 관리선조차 없다. 군 관계자는 “울릉도와 독도는 뗄 수 없는 관계인데 독도 관리에 필요한 작은 배 한 척 없다는 게 말이 되느냐”며 한탄했다.

파기했던 자매결연이나 학술 교류도 회복해야 할지 판단도 하지 못한 채 세월만 보내고 있다.

이를 지켜보는 일본 사람들이 “봐라, 한국 사람들은 펄펄 끓다가도 금방 식어버리는 근성이 있지 않느냐”며 ‘2006년판 독도전략’을 은밀히 준비하고 있는지도 모른다. <대구에서>

이권효 사회부
boriam@donga.com 2005년 12월 19일 (월) 03:30   동아일보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