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20일 월요일

내용검색  

옛지도

요즘지도

기사

칼럼

논문

그 외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동해? 조선해 > 옛지도

 


동해 ‘한국해’로 표기한 18세기 독일 고지도 발견

1740년대 영국 왕실 지도를 제작을 담당했던 엠마누엘 보웬이 제작한 지도의 전시 복사본
((출처= 유디크 크빈테른 인스타그램 캡처))


동해를 ‘한국해’로 표기한 18세기 고지도가 독일의 한 박물관에서 발견됐다.국내에 거주하고 있는 독일인 유디트 크빈테른은 3월 9일 개인 SNS에 독일의 퓌르스텐베르크의 한 도자기 박물관에서 발견한 세계지도 한 점의 사진을 공유했다.

해당 지도는 1740년대 영국 왕실 지도를 제작을 담당했던 엠마누엘 보웬이 제작한 지도의 전시 복사본으로 도자기의 역사를 설명하고 있다. 특히, 눈에 띄는 부분은 동해를 ‘한국해(Sea of Corea)’라고 표현하고 있다는 점이다.

18세기 이후 일본이 동해를 ‘일본해’로 표기하기 위해 외교력을 발휘하고 있다는 점을 고려하면 해당 지역을 ‘한국해’나 ‘동해’라고 표기하고 있는 옛 지도는 귀중한 사료다. 이에 한국 누리꾼들은 “귀한 자료를 찾아줘서 고맙다”, “대한민국에 아주 중요한 지도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도를 발견한 크빈테른은 “한국에 오래 살다 보니 동해나 독도 문제에 관심이 많다”라며 “역사에 있어 제대로 된 진실이 매우 중요하다”라는 소신을 전했다. 크빈테른은 2012년 십수 년을 한국에서 거주한 경험을 담아 에세이 ‘나는 영동사람이다’를 출간하기도 했다.[이투데이 2024.03.13]

독도본부 2024.3.16.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