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 괭이갈매기 깃털도 미세플라스틱에 오염됐다

경희대 조류연구소 연구…포획한 17마리 모두 검출
독도 괭이갈매기 둥지 [국립중앙과학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독도 괭이갈매기 둥지


독도와 울릉도에 서식하는 괭이갈매기 깃털에서 미세플라스틱이 처음 검출됐다.

독도와 울릉도는 세계적으로 가장 오염된 해류로 평가받는 구로시오 해류에 영향을 받는다.

3일 국제학술지 해양오염학회지 11월호에 실린 '한국 괭이갈매기 깃털에서 미세플라스틱 검출 첫 보고' 논문에 따르면 경희대 한국조류연구소 연구진은 작년 6월 독도와 울릉도에서 괭이갈매기 17마리를 포획했다.

연구진이 포획한 괭이갈매기에게서 가슴깃을 떼어내 과산화수소수로 처리한 뒤 적외선분광기로 검사한 결과 미세플라스틱 170g, 73개가 검출됐다.

미세플라스틱은 길이가 5㎜ 미만인 플라스틱 조각을 말한다.

포획한 괭이갈매기의 몸무게가 평균 490g이었으니 몸무게의 2%를 미세플라스틱이 차지하고 있었던 셈이다.

미세플라스틱이 나오지 않은 개체는 없었다.

미세플라스틱을 종류별로 보면 폴리에틸렌(PE)과 폴리프로필렌(PP)이 각각 26개와 21개로 가장 많이 나왔다. PE와 PP는 상대적으로 밀도가 낮아 부력이 크므로 해수면에 떠 있는 바닷새 깃털에 붙기 쉽다.

폴리스타이렌(PS)도 10개, 폴리에틸렌테레프탈레이트(PET) 등도 16개 발견됐다.

체내에 축적된 미세플라스틱이 소화기관에 악영향을 준다면, 깃털에 붙은 미세플라스틱은 유기오염물질이나 독성화학물질과 흡착해 건강을 해칠 수 있다.

또 미세플라스틱이 깃털을 둘러싼 기름막을 흡수하면 방수성과 보온성을 저해해 생존력을 떨어트릴 수 있다.

연구진은 "아직 깃털에 있는 미세플라스틱에 의한 2차 피해는 보고된 적 없지만 유기오염물질 노출과 독성 증가를 유발할 가능성이 우려된다"라며 "추가적인 생태독성학 연구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괭이갈매기 깃털에서 나온 폴리프로필렌(PP) 조각 [해양오염학회지 논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괭이갈매기 깃털에서 나온 폴리프로필렌(PP) 조각

[연합뉴스 2023.12.03]

독도본부 2023.12.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