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4년 05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동아시아 긴장 완화 땐 독도 문제도 안정”...제4회 독도국제포럼

한·일 영토분쟁 관점 벗어나 해양 평화와 공존의 길 모색
“동아시아 긴장이 완화되면 독도 문제도 안정될 것입니다.”

세계일보와 경상북도 공동 주최로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회 독도 국제 포럼’에서 손승철 강원대학교 명예교수가 '동해안 도서관리 정책의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세계일보와 경상북도 공동 주최로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회 독도 국제 포럼’에서 손승철 강원대학교 명예교수가 '동해안 도서관리 정책의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세계일보와 경상북도가 12월 15일 동아시아 해양 평화와 공존을 주제로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제4회 독도국제포럼에서 독도 문제 해결의 핵심은 한·일 양자 관계뿐만 아니라 한·미·중·러·일 등 동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의 해양 질서 유지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이정태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이날 주제토론에서 “독도 문제는 동아시아 해역에서 미·중 갈등 고조로 심화하는 남중국해 분쟁과 무관하지 않다”며 “중국이 동아시아에서 미국의 방어망을 돌파하려는 해양 전략을 펴는 상황에서 그 경계에 있는 동해는 핵심 전략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독도 문제를 한·일 양자의 영토 분쟁으로 보는 관점에서 벗어나 동아시아 해양 평화를 형성하는 여러 지역 문제 중 하나로 확대한 것이다.
 
세계일보와 경상북도 공동 주최로 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회 독도 국제 포럼’에서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남제현 선임기자

세계일보와 경상북도 공동 주최로 12월15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제4회 독도 국제 포럼’에서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포럼에서 손승철 강원대 명예교수는 ‘동해안 도서(島嶼)관리의 역사적 의미’를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통해 오랜 시간 독도를 둘러싼 일본과의 분쟁 속에서 독도와 울릉도의 평화적 관리를 위해 13세기부터 계속된 조선시대 조정의 노력을 설명했다. 벨라 박 러시아 과학아카데미 동방학연구소 한국학연구센터장, 훙윙록(孔永樂) 홍콩 중문(中文)대 사회과학부 교수, 이나바 지하루(稻葉千晴) 일본 메이조(名城)대 교수는 독도뿐만 아니라 쿠릴열도 분쟁, 남중국해 문제 등 여러 동아시아 해양 분쟁 사례와 이를 해결하기 위한 그간의 노력과 성과에 대해 논의했다.

정희택 세계일보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육지와 해양을 포함한 삶의 제반 분야에서 패권 경쟁이 극한으로 치닫고 있는 현실”이라며 “(포럼이) ‘동아시아 해양 평화와 공존’의 길을 모색하는 뜻깊은 자리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대신 참석한 김중권 경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을 통해 “독도는 우리 민족의 혼이 서린 대한민국 영토”라며 “국제사회가 요동치는 이런 때일수록 평화로운 공존을 위한 지혜와 용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포럼에는 송명달 해양수산부 해양정책실장, 박승우 영남대 교육혁신부총장이 참석해 축사를 했다.[세계일보 2023.12.15]

독도본부 2023.12.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