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1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자위대가 독도에 내리겠다면?’…조태용 “허가하지 않을 것”

“日과 협력하자는 것이지 주권 저촉되는 일 못해”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

▲ 조태용 국가안보실장.


최근 한미일 정상회의가 이뤄진 가운데 한일 안보협력 강화에 대한 우려가 나오자 조태용 국가안보실장이 “(일본과) 협력하자는 것이지, 주권 중에서도 가장 중심이 되는 영토 주권에 저촉되는 어떤 일도 할 수 없다”고 밝혔다.

조 실장은 21일 SBS ‘편상욱의 뉴스브리핑’에 출연해 ‘만약 자위대가 같이 훈련하다가 독도에 내리겠다면 어떻게 대응하겠느냐’는 질문을 받자 “첫 번째는 (상륙을) 허가하지 않을 것이고, 두 번째는 (일본으로부터) 그런 요청도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군이 바다와 땅을 튼튼하게 지킬 것”이라면서 “그런 일은 없을 것이고, 없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한미일 군사훈련 정례화와 중국과 러시아가 반발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세 나라 사이 연합 훈련은 북한을 겨냥해 계속해왔던 훈련”이라면서 “중국, 러시아가 자기네를 겨냥한 훈련도 아닌데 흥분한다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중국과 러시아도 훈련한다”며 “지난달 우리 동해 NLL(북방한계선) 바로 위에 중러가 처음으로 연합 해상훈련을 했다. 이런 것들은 저희도 굉장히 주목하는 사안”이라고 전했다.

“과거엔 선별적 협력…이제는 협력이 상수”


조 실장은 이번 정상회의 의미에 대해 “과거에는 선별적 협력이었다면 이제는 협력이 상수가 됐다”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에서도 한미일이 어떻게 입장을 정하고 행동하는지 굉장히 주목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 “(이번에 합의된) 한미일 재무장관 회의는 금융시장 안전을 도모하겠다는 것”이라면서 “전 세계 금융권에서 가장 주목할 부분이 이 회의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2차 한미일 정상회의 한국 개최 가능성에 대해서는 “개최 자격은 충분히 있다”면서 “올해 히로시마에서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를 했고 첫 번째 한미일 정상회의를 미국에서 했으니 한국이 하는 것이 누가 봐도 합리적 순서”라고 말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도 지난  8월 20일 새벽 트위터에 “다음에는 두 정상과 함께 한국에서 3국 정상회의를 개최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힌 바 있다.[서울신문 2023.8.21]

독도본부 2023.8.2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