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1월 30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 예정 경북도의회 정례회, 울릉도서 '일단 멈춤'

주민들 “우리 땅 밟지도 못하고 집권여당 눈치 보기 급급” 비난
12일 오전 10시 40분 울릉군 북면 석포리의 안용복기념관에서 제340회 경북도의회 제1차 정례회 1차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시사저널 황진영

울릉군 북면 석포리의 안용복기념관에서 제340회 경북도의회 제1차 정례회 1차 본회의가 열리고 있다.


독도에서 본회의를 열기로 했던 경북도의회가 일정을 돌연 취소하고 울릉도로 장소를 변경했다. 논란이 일자 도의회는 "고심 끝 결정"이라며 양해를 구했다.

경북도의회는 6월9일 제340회 도의회 본회의 장소를 당초 독도 선착장에서 울릉군 북면 석포리의 안용복기념관으로 변경했다. 4월부터 예정된 본회의가 돌연 변경되자 일부 도의원들은 집행부와 의장단을 향해 “독도에서 본회의를 열지 않을 거면 울릉도에서 할 필요까지 있었냐”는 볼멘소리를 쏟아냈다.

울릉주민들도 “지난 2006년부터 4~5년 마다 독도에서 본회의를 진행했고 독도수호특별위원회까지 만들어 영토주권을 다진다더니 이제는 이곳 저곳 눈치 보기에 급급한듯 하다”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특히 독도 방문일정 변경 외에도 당초 독도서 채택 예정이던 독도 수호 결의안 수위 조절과 김경숙(더불어민주당·비례대표)의원의 의사진행발언도 의회 집행부에서 수용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김경숙의원은 "일방적 장소 변경에 대해 공식 질의를 하려했지만 '안건에 벗어난다'는 이유를 반복하며 기회를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독도 정례회 불발과 관련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은 개회에 앞서 인사말을 통해 “현재 처한 상황을 종합적으로 판단해 원내대표들과 대표단, 의장단과 많은 고심 끝에 의장이 결정했다”며 “의원님들의 많은 배려와 양해를 부탁 드린다”고 해명했다. [시사저널 2023.06.12]

독도본부 2023.06.22.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