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3년 12월 03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교과서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시민단체 '징병 강제성 희석 교과서, 역사수정주의 강요 결과'

'영토 기술은 정부 선전문서 같아…도덕 교과서 '애국심' 강조'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 기술 약화한 일본 초등교과서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 기술 약화한 일본 초등교과서



일본 시민단체가 일제강점기 조선인 징병의 강제성을 희석하고 독도 영유권 주장을 강화한 일본 초등학교 교과서 검정 결과에 대해 일본 정부가 역사수정주의를 강요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시민단체 '어린이와 교과서 전국네트21'은 12일 공개한 담화에서 지난달 공개된 초등학교 6학년 사회 교과서 3종 중 2종에서 기술의 후퇴가 있었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도쿄서적이 조선인 병사 사진에 대한 설명을 '병사가 된 조선의 젊은이들'에서 '지원해서 병사가 된 조선의 젊은이들'로 변경한 사실을 언급하고 "조선의 젊은이들이 자주적으로 희망해서 병사가 된 것으로 오해를 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지금까지 한국과 일본의 연구에 따르면 지원은 다양한 방법을 통해 억지로 이뤄졌다"며 지원병이라고 해도 사실상 일제에 의해 징집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짚었다.

도쿄서적이 "다수의 조선인과 중국인이 강제적으로 끌려왔다"는 문장에서 '끌려왔다'를 '동원됐다"로 교체한 데 대해서는 "이 회사의 고교 교과서와 마찬가지로 '연행'이라고 쓰지 않고 '동원'으로 통일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기존에 '강제연행' 또는 '연행'이 아닌 '징용'을 쓰는 것이 적절하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는데, 도쿄서적은 뜻이 '연행'에 가까운 '끌려왔다'를 '동원됐다'로 바꿔 의미를 퇴색시킨 것으로 보인다.

이 단체는 교육출판이 "일본군 병사로 징병해 전쟁터에 내보냈다"는 기술에서 '징병해'를 삭제했다고 설명하고 "역사수정주의에 근거한 교과서 기술 변경 강제가 여전히 지속하고 있음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역사수정주의는 정설이 된 역사적 사실을 부정하거나 바꾸려는 움직임으로, 일본 정부는 징용·위안부 관련 문제에서 강제성이 없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아울러 이 단체는 영토 관련 기술을 분석해 교과서가 정부의 선전 문서가 됐다고 비판했다.

새로운 검정교과서에는 독도가 일본 영토이며 한국이 불법 점거하고 있다는 주장이 더 강하게 담겼다.

이 단체는 "영토 문제는 민족주의적 감정을 부추기는 수단이 됐다"며 독도 문제는 일본의 식민지 지배와 연관돼 있다고 지적했다.

또 도덕 교과서와 관련해서는 '나라', '일본'이라는 표현을 추가해 애국심 교육을 강화했다고 평가했다. [연합뉴스 2023.04.12]

독도본부 2023.04.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