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17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만 연구한다' 전용 조사선 독도누리호 취항

독도 해역 조사 활성화 기대...해녀·어민과 어자원 관리도 병행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독도 전용연구선 '독도누리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독도와 주변 바다를 탐사해 연구하는 전용 조사선 ‘독도누리호’가 항해에 나선다. 4월20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에 따르면 독도 전용 조사선인 독도누리호를 건조해 21일 경북 포항에서 취항식을 갖고 본격 운항을 시작한다.

독도누리호는 폭 6m, 길이 약 20m에 총 톤수는 41톤으로, 근해서 조업하는 중형급 어선과 비슷한 규모다. 조사선이 다닐 독도 해역의 수심이 깊고 너울이 심한 점을 고려해 배 두 대를 붙인 형태의 쌍동선으로 제작했다. 스크류와 키 없이 항해하는 워터제트 추진기를 갖추고 있으며 최대 속도는 27노트(시속 약 50㎞)로, 최대 20명까지 승선할 수 있다.

선박 건조에는 총 25억 원이 투입됐다. 배에는 고성능 산소충전기와 다이빙 사다리 등 해저 탐사가 가능한 장치가 탑재됐다. 또 정밀수심측정기와 해류의 속도와 방향을 관측하는 초음파유속계 등 주요 연구 장비를 갖췄다.

독도누리호는 경북 울릉군 북면 현포리에 있는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연구기지(울릉연구기지)가 맡아 운영한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의 독도 전용연구선 '독도누리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제공


울릉연구기지는 지난 2014년 문을 연 뒤 지금까지 독도에서 100차례가 넘는 현장조사를 수행했다. 독도 바다사자의 유전자 정보 확보를 비롯해 독도 아열대화에 따른 신종 해양생물 보고, 정상보다 높은 파도와 독도 해안선 변동 등을 연구했다. 이와 함께 독도의 수온변동을 정밀 모니터링하고 실시간 독도 해양 관측 부이 운영했다.

울릉연구기지는 그동안 전용 연구선이 없어 연간 52차례 낚싯배와 어선을 빌려 조사하고 임차 때마다 400만 원 이상 많은 비용이 들어가는 등 어려움을 겪었다. 독도누리호 확보로 독도 수역의 해양 생물뿐만 아니라 육상의 생태 조사 등 다양한 연구가 이뤄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울릉연구기지는 독도누리호 취항을 계기로 울릉지역 해녀, 어민들과 협력해 독도 일대 수산자원도 공동 관리할 예정이다.

김웅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장은 “독도누리호는 최초의 독도 전용 선박이라는데 큰 의미를 지닌다”며 “독도 연구의 진일보를 이루고, 해양주권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한국해양과학기술원 울릉도독도해양연구기지는 지난 2014년 울릉도에 개원한 해양연구기관이다. 17명이 상주하며 울릉도와 독도에서 다양한 정밀 조사와 연구를 수행하고 있다.[한국일보 2022.04.21]

독도본부  2022.04.20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