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10월 01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 ‘강치’ 멸종은 “남획이 원인”

해수부 “멸종 원인 과학적으로 입증”
해양수산부가 독도 강치(Zalophus japonicus)가 남획에 의해 멸종됐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 이를 국제학술지(SCI)에 발표했다고 지난 2월 27일 밝혔다.

독도 강치 동상 해수부

독도 강치 동상 해수부

이상헌 부산대 교수팀이 해수부가 지원하는 ‘환동해지역 해양포유류(기각류) 서식실태 조사’ 연구를 통해 독도 강치의 ‘적합 개체 수 추정 모델링’ 방식으로 과거 독도 강치의 개체 수가 어느 정도였는지를 추정했고, 이를 바탕으로 독도 강치의 멸종 원인이 무분별한 남획이라는 것을 입증해냈다는 설명이다.

개체 수 추정 모델링은 자연사망률·출생률·포획사망률 등 매개변수 및 모델방정식을 이용해 시간에 따른 개체수 변동을 알아보는 모델링 방법을 의미한다.

연구팀은 독도 강치의 개체 수가 일본이 독도에서 포획·수렵을 시작한 1904년 이후 8년 만에 초기 개체 수(약 3만 마리)의 30% 이하인 8500마리로 급감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또 연구팀은 이후에도 포획·수렵이 지속돼 1930년에는 790마리, 1940년에는 227마리로 감소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후 강치는 1974년 일본 훗카이도에서 비공식적으로 관측된 것을 끝으로 더이상 발견되지 않고 있으며,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은 1994년 독도 강치의 멸종을 공식적으로 선언한 바 있다.

추정개체수 해수부

추정개체수 해수부

해수부는 2007년 독도 강치를 해양보호생물로 지정, 강치를 포함한 기각류 6종을 대상으로 국내‧외 서식지 실태조사를 실시하고 서식지 개선 등의 사업을 시행하는 등 우리 강치의 발자취를 찾기 위해 노력해 왔다.

또한 총 88종을 해양보호생물로 지정해 관리하는 등 우리 해양생물이 독도 강치와 같은 멸종의 길을 밟지 않도록 종 보전전략을 마련하고 관련 연구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이재영 해수부 해양생태과장은 “동해의 최상위 포식자로서 대표 해양생물이었던 독도 강치가 인간의 무분별한 포획으로 절멸됐다는 것은 해양보호생물의 보호 및 관리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일깨워 준다”며 “멸종된 독도 강치의 전례를 잊지 않고, 우리 바다에 서식하는 고래와 점박이 물범 등 해양생물 보호를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데일리안 2022.02.28]

독도본부 2022.02.28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