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6월 29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 다케시마의 날 행사서 '한국 불법점거 용납 못 해'

10년째 차관급 참석…'끈질기게 대응해 나갈 것'
2021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 모습

2021년 '다케시마의 날' 행사 모습


2월 22일 오후 시마네현 마쓰에시에서 열린 '제17회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의 명칭)의 날' 행사에서 일본 정부가 "한국의 불법점거를 용납할 수 없다"며 억지 주장을 이어갔다.

산케이신문에 따르면 이날 열린 행사에서 고데라 히로오 내각부 정무관은 인사말을 통해 "1952년 샌프란시스코 평화조약으로 다케시마가 일본령임을 국제적으로 확인했음에도 한국이 불법점거를 시작한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고 한국을 비난했다.

고데라 정무관은 일본 정부가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파견한 차관급 인사다. 시마네현의 이 행사에 일본의 차관급 인사 참석은 올해로 10년째다.

시마네현은 일본 총리, 외무상, 관방장관, 문부과학상, 농림수산상, 영토문제담당상 등에게 초청장을 보냈으나 일본 정부는 올해도 각료 파견은 미루고 차관급인 고데라 정무관을 대표로 참석시켰다.

행사 참석 전 시마네현이 운영하는 '다케시마 자료실'을 방문한 고데라 정무관은 이어 다케시마 문제는 "우리나라(일본)의 주권에 관련되는 지극히 중요한 문제"라며 "한 치도 물러서지 않고 의연하게 우리의 입장을 한국 측에 전달하고, 앞으로도 끈질기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행사에서 마루야마 다쓰야 시마네현 지사 등은 △일본 정부 주최로 다케시마의 날 행사를 여는 것 △국제사법재판소(ICJ)에 독도 문제를 정식 제소하는 것 △독도에 관한 연구기관 설치 등을 정부에 요구하는 '다케시마 영토권 조기 확립을 요구하는 특별 결의'를 채택했다.

지지통신은 올해까지 10년째 차관급인 내각부 정무관이 행사에 참석한 데 대해 한국의 반발이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시마네현은 1905년 2월22일 일방적으로 독도를 행정 구역에 편입하는 고시를 했다. 현측은 이어 2005년 3월 다케시마의 날(2월22일)을 조례로 만들고 그 이듬해부터 기념행사를 열어왔다.

한편 올해 다케시마의 날 행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처음으로 일반인의 참가가 취소된 가운데 일본 여야 국회의원으로 구성된 '일본의 영토를 지키기 위해 행동하는 의원 연맹' 및 관계자 80여명만이 참석한 채 치러졌다. [뉴스1  2022.2.22]

독도본부 2022.02.22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