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5월 20일 금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 유일 식수원 물골 ‘수질 엉망’

배수시설·투명 덮개 설치 등 체계적인 관리 방안 필요


독도 유일 식수원 서도 물골. 내부 입구쪽을 막아 철새들조차 물을 먹을 수 없는 상태로 음용수로 부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

독도 유일의 식수원인 서도 물골에 대한 체계적 관리와 역사적 가치 재조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수질이 오염돼 마실 수 없는 상태가 된 물골을 개선하고 지질명소 지정 등 검토의 필요성도 함께 제기됐다.

1월19일 한국해양과학기술원이 경북도 의뢰로 지난달 발간한 ‘독도 물골 현황 조사 연구’ 보고서에 따르면 물골은 독도 서도 북서쪽 연안에 위치한 천연동굴로 독도에서 유일하게 지하수가 나오는 장소다.

물골은 하루 평균 1000ℓ의 천연 식수가 암반에서 흘러내리는 독도 유일의 샘터이자 식수원으로, 국제법상 유인도로 인정받을 수 있는 결정적 근거이며 독도에서 유사시 마실 물을 구할 수 있는 하나뿐인 수원지다. 2007년 해수담수화 시설 설치 전까지 물골은 울릉도 개척어민, 독도의용수비대원, 해녀들의 유일한 식수원으로 단순한 생활용수 차원이 아닌 우리 영토 수호와 연계된 중요 자원이다.

독도 서도 물골은 4차례(1966년, 1982년, 2007년, 2018년)에 걸쳐 급수조 보수, 옹벽·물탱크 설치, 취수지 및 물탱크 뚜껑 설치, 조류 유입 방지 철망 설치 등 정비가 이뤄졌다.

문제는 동도와 서도 어업인 숙소에 바닷물을 이용한 해수담수화 시설 설치 이후 활용도가 떨어진 물골에 대해 제대로 된 관리가 이뤄지지 않아 마실 수 없는 상태가 됐다는 점이다. 물골 상부에서 바닷새 배설물·사체 등으로부터 오염물이 유입되지만 취수지와 물탱크에 갇혀 물이 흐르지 않고, 뚜껑 때문에 빛이 들어오지 않아 자정능력 작용도 이뤄지지 않는 상태다.

연구진이 시료를 분석하자 질산성 산소, 염소이온이 각각 수질 기준보다 3.6배, 3배 초과했고 총대장균군 검출 등 음용수로서 부적합하다는 결과가 나왔다는 것. 물이 외부로 흐르지 않으니 독도 대표 바닷새인 괭이갈매기도 서식에 필요한 민물을 마실 수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

연구진은 취수지와 물탱크, 외부에 지속적인 배수가 가능하도록 하고, 덮개를 투명화해 빛에 따른 자정이 이뤄지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외부 수조대는 확대해 바닷새가 자연스럽게 활용할 수있록 돕자는 제안이다.

장기적으로 물골 원형을 복원하거나 물골과 주민 숙소를 잇는 관로를 만들어 생활용수로 이용하는 방안도 검토해볼 만하다고 했다.

물골 가치도 재조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울릉도·독도는 2012년 12월 제주도와 함께 국내 최초로 국가지질공원으로 지정됐지만 삼형제굴바위, 숫돌바위 등 4개소만 포함됐고 물골은 빠졌다. 해방 이후 물골이 갖는 역사적 상징성, 1966년 물골 공사 비문이 현존하는 점 등을 고려해 근대문화유산으로 지정할 필요도 있다고 봤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관계자는 “앞으로 1년에 3, 4회가량 주기적으로 청소·모니터링 하고 약 2년간의 종합 학술조사를 거쳐 물골 이용 및 보전 방안 수립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북도민일보 2022.01.19]

독도본부 2022.01.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