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2년 01월 29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멸종된 독도 ‘강치’ 울릉도에서도 살았다”

해수부, 유전자 분석으로 규명
“멸종된 독도 ‘강치’ 울릉도에서도 살았다”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의 무차별한 사냥으로 인해 국내에서 멸종된 바다사자(강치·사진)가 독도뿐만 아니라 울릉도에서도 서식했던 사실이 유전자 분석으로 확인됐다. 해양수산부는 해양환경공단과 부산대 연구팀이 지난 9월 울릉도 가재굴에서 기각류(지느러미 형태의 다리를 가진 해양포유류)로 추정되는 동물뼈 20점 이상을 발굴해 부경대에 유전자 분석을 의뢰한 결과 멸종된 강치의 것으로 확인됐다고 29일 밝혔다.

해수부에 따르면 발굴된 뼈는 유전자 검사에서 국제유전자정보은행(NCBI)에 2007년 등록됐던 바다사자 유전자 데이터베이스와 최대 99.39%가 일치했다. 이는 강치가 그간 국내 서식지로 알려진 독도 외에 울릉도에도 서식했음을 과학적으로 증명한다고 해수부는 설명했다. 이에 앞서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동해연구소는 지난해 독도에서 바다사자 뼈로 추정되는 동물뼈 5점을 채취하고 유전자 분석을 실시해 독도에 서식했다는 사실을 확인한 바 있다.

강치는 가늘고 긴 몸에 짧은 귀와 꼬리를 가진 것이 특징이다. 암컷은 1.6m, 수컷은 2.5m 정도로 자라며, 수컷의 몸무게는 최대 560㎏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주로 동해와 일본 북해도, 독도 등에서 서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일제강점기 일본인들은 독도를 자국 영토에 편입한 뒤 강치잡이 전담회사를 만들어 1940년대 초까지 독도를 중심으로 집중적으로 남획했다. 1904년 3200마리 등 10년 동안 1만4000여마리를 잡았고, 이후에는 연간 100∼400마리를 잡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국내에서는 자취를 감췄으며 1990년대 중반 세계자연보전연맹(IUCN)은 강치를 절멸종으로 분류했다.[경향신문 2020.11.29]

독도본부 2021.01.21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