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9월 29일 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韓 코로나 키트 이름 '독도' 청원에…日외무상 '독도는 일본땅'

'외교 루트 통해 한국 정부에 적절한 대응 요구할 것'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3일 마스크를 쓴 채 중의원 외무위원회에 참석했다. 사진은 중의원 인터넷 심의 중계 TV 갈무리.

한국에서 제작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키트에 대해 이름을 '독도'로 해달라는 청와대 청원에 현재 약 34만 명이 서명한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억지 주장을 다시한번 펼쳤다. 또한 외교 루트를 통해 한국에 적절한 대응을 요구했다고 밝혔다.

지난 4월 3일 중의원 인터넷 심의 중계 TV에 홈페이지에 게재된 이날 오전 중의원 외무위원회 동영상에 따르면 모테기 외무상은 한국에서 제작된 코로나19 검사키트의 이름을 '독도'로 붙여 달라고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과 관련 사실을 알고 있다면서 "개인적으로 '독도'(라는 이름)는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다만, 다른 국가의 민간에 따른 의견 표명이다. 세간의 일에 대해 정부로서는 하나하나 대응하는 것은 삼가겠다"고 전제했다.

그러나 이어 "정부로서는 다케시마(竹島·일본이 주장하는 독도명)가 역사적 사실에 비춰 봐도 국제법 상 분명히 우리나라의 고유 영토라는 것을 바탕으로 냉정하고 의연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 정부에 대해 외교 루트를 통해 이번 건에 대해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청원에 대해 관련 동향을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모테기 외무상은 "지금은 국제 사회가 협력해 코로나19를 이겨내야 한다. 이런 상황에서 다른 안건인 코로나19를 가져와 국제 균열을 부르는 것은 있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5일 청와대 청원 홈페이지에 올라온 '수출용 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주세요'라는 청원은 3일 오후 4시 기준 34만 3615명이 서명했다.[뉴시스 2020. 04.03]

독도본부 2020.04.08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