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20년 02월 20일 목요일

내용검색  

약탈당한 문화재

세계마당

우리마당

재외동포

문화재

동북공정

순국선열

상고사

역사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민족광장 > 순국선열 > 기사

 


독도 추락 소방헬기, 조난신호장치 작동 안됐다

해군 '소방헬기서 ELT 신호 송출되지 않았다'
ELT 작동하면 인공위성으로 위치정보 송출
위치정보는 바로 해경에서 확인할 수 있어
EC-225 기종, 올해 1월 정기점검 받아



지난 10월31일 밤 11시 20분께 경북 독도 인근 해상에서 119 소방헬기가 바다에 추락한 사고가 발생했다. 헬기에는 환자·보호자·기장 등 구급대 5명 포함 총 7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사고 헬기는 소방당국이 2016년 3월 도입한 다목적 소방헬기인 EC-225 기종이다. 

독도 해역에서 추락한 소방헬기의 조난신호장치인 'ELT'(Emergency Locator Transmitter)가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해군은 4일 대구 강서소방서에서 독도 해역 추락 소방헬기 유가족과 실종자 가족을 모아 수색 상황을 설명하는 자리에서  "사고 당시 헬기에 장착된 ELT 신호가 송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현장 관계자는 "헬기에 위치 확인 장치가 없었냐"는 사고 실종자 가족의 질문에 "긴급사고가 나면 (ELT 신호가 송출) 되는데 소방헬기에서는 어떠한 신호도 나온 게 없다"고 설명했다.

 또 "독도경비대에서 독도에서 200~300m 떨어진 지점에서 소방헬기가 추락했다고 해서 그 방향으로 수색을 했고 (독도에서 남방으로) 600m 떨어진 지점에서 헬기 동체를 발견했다"고 덧붙였다.

ELT는 조난신호장치다. 외부 충격을 받으면 자동으로 작동하거나 조정석에서 수동으로 작동할 수 있다. 사고 헬기의 ELT는 동체 꼬리 쪽 내부 안쪽 벽면에 설치돼 있었다.

이 장치를 작동하면 인공위성으로 위치정보를 송출할 수 있다. 이 위치정보는 해경으로 들어간다는 게 소방청의 설명이다.

그러나 사고 헬기의 경우 ELT 신호가 송출되지 않았다. 사고 소방헬기인 EC-225 기종은 올해 1월 정기점검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사고 헬기인 EC-225는 전국 소방헬기 29대 중 최근 5년(2014~2018) 동안 가장 많은 유지비를 지출했다.

이 기종은 도입가격(439억원)의 절반이 넘는 231억원의 유지비가 지출됐다.

소방청 관계자는 "사고 헬기에서 ELT 신호가 송출되지 않은 점을 거듭 확인했다"면서 "동체 내부의 영상장치와 음성장치를 확보한 뒤 분석해 경위를 확인한다"라고 말했다.


해군 청해진함 장병들이 3일 오후 독도 인근 해상에서 바다로 추락해 수심 78m에 가라앉았던 소방헬기 동체를 인양하고 있다.

이 사고는 지난달 31일 오후 11시29분께 독도 남쪽 6해리 인근 어선에서 생긴 손가락 절단 응급환자를 EC-225 기종이 이송하던 중 발생했다.

헬기는 지상에서 이륙한 후 200~300m 떨어진 해상으로 추락했다.

당시 헬기에는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1명, 보호자 1명 등 7명이 타고 있었다.

동해지방해양경찰청은 ROV, 사이드스캔소나 등 수중수색 장비를 동원해 실종자 수색을 이어간다.

아일랜드호와 이어도호 등 함선 14척을 투입해 해역을 5개 구역으로 나눠 집중 수색한다.

독도 해상에 추락 후 인양한 소방헬기는 경북 포항에서 김포공항으로 이송한다.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김포공항으로 헬기 동체를 옮긴 뒤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뉴시스 2019.11.04]

독도본부 2019.11.20 www.dio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