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2월 07일 토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시사초점

 


'독도 추락 헬기' 사고 원인 밝힐 블랙박스 인양키로...사고 발생 2주 만

佛 사고조사위 ‘조속 인양 요구’ 공문 보도 후 인양 논의
‘독도 헬기 추락 사고’ 발생 2주째인 13일, 해경·해군 등 수색 당국이 사고 원인을 밝혀줄 블랙박스를 인양하기로 했다.

수색 당국은 이날 "실종자 가족과 합의를 거쳐 실종자 수색에 방해되지 않는 최소한의 선에서 블랙박스를 인양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현재 블랙박스는 독도 동도(東島) 남쪽 해저 78m 지점에 가라앉아 있는 꼬리 날개 내부에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꼬리 부분은 사고 나흘 만인 지난 4일 발견됐지만 수색당국은 그동안 실종자 수색이 우선이라며 블랙박스 인양을 미뤄왔다.


추락한 소방헬기의 꼬리 부분. 해군 청해진함 수중무인탐사기(ROV)에서 촬영됐다
. /해군 제공
 
그러나 전날 사고헬기 제조국인 프랑스의 항공사고조사위원회(BEA)가 한국 측에 "블랙박스의 데이터 손상이 우려된다"며 조속한 회수를 요청했다는 조선일보 디지털편집국 보도 이후 블랙박스 인양 논의가 시작됐다.

당시 BEA가 국토교통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에 보낸 의견서에는 "사고 기종 블랙박스의 경우 수심 50m 이상 깊이 바닷속에 장시간 노출되면 수압에 의해 데이터 손상이 있을 수 있다"며 "정확한 사고 원인 분석을 위해 조속한 블랙박스 인양이 필요하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BEA는 프랑스 항공기 사고 조사에 참여하는 정부 기관으로 현재 우리나라 사고조사위와 함께 사고 원인 조사에 참여하고 있다.

이날 수색 당국의 블랙박스 인양이 결정됨에 따라 사고 원인 규명도 본격화할 전망이다. 사고조사위 관계자는 "사고 헬기 꼬리에 있을 것으로 추정되는 블랙박스에는 헬기 이륙 후 조종사와 본부 간의 교신내용 등 사고 당시 정보가 담겨 있어, 사고 원인을 분석하는 데 필수적"이라고 했다.

수색 당국은 이르면 모레부터 민간잠수사도 실종자 수색에 투입할 계획이다. 민간잠수사 20명이 투입될 예정이며, 이 중 6명은 오는 14일 오후 8시쯤 강원도 동해에서 출발해 다음 날 오전 4시쯤 독도에 도착한다. 민간잠수사는 수심 40m까지 내려가 수색 활동을 벌일 예정이다. 현재까지 투입된 해경·소방·해군 잠수사는 총 105명이다.

수색 당국은 함선 29척과 항공기 6대도 사고 해역에 투입돼 아직 찾지 못한 실종자 3명에 대한 수색을 이어나가고 있다. 특히 청해진함과 광양함은 무인잠수정(ROV)을 투입해 추락한 헬기 동체 남쪽 해역을 집중적으로 탐색하고 있다. 해경과 소방 잠수사 36명도 단정을 이용해 수심 40m 이내 독도 북측 연안 13개 수역을 수색한다.[조선일보 2019.11.13]

독도본부 2019.11.20 www.dio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관련해 내각에 제출한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국민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