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7월 17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해수부, 독도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사업 시행

독도 둥근성게 이상 증식에 ‘천적’ 돌돔 방류, 해조류 이식 등 총 379종 다양성 회복 추진


해양수산부는 독도 바다 생태계를 복원하기 위해 성게·석회조류 등 갯녹음 원인생물 제거와 해조류 이식 등 '독도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사업'을 추진한다고 7월 3일 밝혔다.

갯녹음은 연안 암반지역에서 해조류가 사라지고 흰색의 석회조류가 달라붙어 암반지역이 흰색으로 변하는 현상으로 '바다 사막화'라고 불린다. 

2017년 국가해양생태계 종합조사 결과에 따르면 독도에는 총 379종의 다양한 해양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해양생물의 서식지와산란지로 이용되는 해조류 110종이 서식하며 단위면적당 생물량은 국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하지만 최근 독도 주변해역에서 해조류를 섭취하는 둥근성게가 이상증식하면서 갯녹음이 빠른 속도로 진행돼 해양생물 다양성 감소 및 해양생태계 균형의 훼손이 우려되고 있다.

해수부는 해양환경공단, 한국수산자원관리공단 등과 함께 2015년부터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사업'을 시행하고 있다. 연차별 계획에 따라 독도 주변해역에서 2018년까지 약 12톤의 성게를 제거했다. 전문 잠수인력이 투입된 2018년 이후에 독도 주변해역의 성게 밀도가 8∼12개체/㎡(2018년)에서 0∼4개체/㎡(2019년)로 낮아진 것을 확인했다.

올해 독도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을 위한 수중작업에는 4개 기관에서 30여명의 전문 잠수인력이 참여한다. 총 2회에 걸쳐 작업을 진행하고 사후 모니터링을 통해 개선효과를 확인할 계획이다.

특히 갯녹음이 심한 해역에서는 석회조류 제거와 자생 해조류(감태·대황 등) 이식(종묘 400개)을 함께 진행해 훼손된 해조류 서식지를 복원할 예정이다. 또 천적에 의해 개체수가 조절되는 먹이사슬 원리에 따라 성게를 섭취하는 것으로 알려진 돌돔 치어 1만 마리를 방류할 계획이다. 

해수부는 오는 독도에서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사업 기념행사도 개최한다. 행사에서는 그간의 사업경과와 올해 사업 주요내용 등을 소개하고 돌돔 치어 방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송명달 해수부 해양환경정책관은 "이번 사업은 많은 기관이 독도의 해양생태계 회복을 위해 동참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도 독도의 해양생태계가 건강하게 잘 보전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독도 해양생물 다양성 회복사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뉴시스 2019.07.03]

독도본부 2019.07.0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