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0월 16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경북도의회 독도 본회의...독도 수호 결의

독도 영유권 수호 결의안 만장일치 통과

독도수호 결의대회(사진=경북도의회 제공)

경상북도의회는 10일 독도에서 제309회 제1차 정례회 본회의를 열고 일본의 역사왜곡과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결의대회를 가졌다.

도의회는 결의대회에서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 중단과 독도 영유권 주장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의원들은 결의안을 통해 "일본 정부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독도 영유권 주장이 대한민국 영토주권에 대한 중대한 도발행위로 미래 지향적인 한·일 관계의 발전과 동북아시아 평화체계 구축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왜곡된 역사교육 중단과 독도에 대한 일체의 도발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의원들은 우리 정부에 대해서도 "당당하고 확고한 영토주권 행사로 일본의 독도침탈 야욕에 강력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경북도의회는 300만 도민과 함께 우리의 땅 독도를 후손에게 온전히 물려주기위해 일본의 독도 영토침탈 야욕에 결연히 맞서겠다"고 천명했다.

경북도의회 독도 본회의는 3.1운동과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독도가 우리 땅임를 국내외에 다시한번 천명하고 영토주권의 상징인 독도를 수호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하기 위해 지난 2006년 10월이후 4번째로 열린 것으로 장경식 의장을 비롯한 도의원 56명과 이철우 경북지사, 임종식 경북교육감 등 170여명이 참석했다.

장경식 의장은 개회사에서 일본은 헌법 개정과 방위백서·외교청사 발표, 역사교과서 왜곡 등을 통해 독도 침탈야욕을 노골화하고 있다"며 " 일본의 이같은 도발에 맞서 독도에 대한 실효적인 지배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본회의가 끝난 뒤 김병수 울릉군수는 도의원과 이철우 도지사, 임종식 교육감 등 30명에게 독도 명예 주민증을 전달했다.

경북도의회는 11일에는 울릉신항과 울릉공항, 울릉 일주도로 공사현장 등을 방문할 예정이다.[노컷뉴스 2019.06.10]

독도본부 2019.06.19 www.dokdocenter.oe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