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15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의 봄’ 우표 사실 왜곡 논란

대경우정청, 7종 발행… “사실과 내용 달라” 주장 제기
최초 주민 최종덕 기념사업회 등 재발행 반대 민원 접수

대구·경북우정청이 제작한 ‘독도의 봄’ 우표 7종이 발행과 함께 논란이 일고 있다.

논란은 국가 공공기관인 대구·경북우정청이 최근 ‘독도의 봄’ 우표 7종을 발행하면서 독도에 대한 사실과 다른 내용의 설명을 달았다는 주장이 제기됐기 때문이다.

독도 최초 주민 최종덕 기념사업회와 배상용 울릉발전연구소장 등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독도의 봄 우표’에 독도와 관련한 설명이 잘못됐다”며 재발행을 하지 못하도록 민원을 접수했다고 11일 밝혔다.

독도 최초 주민 최종덕 기념사업회 등은 최근 작고한 독도주민 김성도씨가 “독도에 50년 거주한 것과 독도 서도 물골가는 길 998 계단 등을 직접 만든 것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관계기관 등에 민원을 신청하고 독도역사를 바로 잡아 국민들에게 진실을 알리는 것이 독도 사랑이라는 것이다.

지난해 울릉군 독도박물관이 발행한‘한국인의 삶의 기록 독도’ 연구총서에는 독도 서도 998 계단에 대해 ‘이 계단이 최초로 만들어 진 것은 1983년 최종덕씨에 의해서다(157쪽)’고 밝히고 있다. 또 김성도씨가 독도에서 50년 넘게 거주한 것에 대해 총서에는 ‘1970년 독도와 인연을 처음 맺었다’며 ‘1965년부터 최종덕씨가 독도에 거주하며 사망한 1987년 이후부터 김씨가  본격적으로 어로활동을 시작했다’고 기록해 논란의 소지가 보인다.

이에대해 대구·경북우정청 관계자는 “우표발행은 올림픽 등 국가적으로 축하하기 위한 것이고 국가가 발행하고 심의위원회를 거쳐 책임은 국가가 진다” 면서 “이번에 제작한 ‘독도의 봄’ 우표는 ‘나만의 우표’라는 상품으로 국민 누구나 기념하고 싶은 일을 사진이나 디자인 등을 첨부해 주문하는 우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저작권 및 책임은 모두 개인에게 있다”고 덧붙였다.

독도관련단체 등 일부 주민들은 “독도에 주소지를 옮기고 생활한 최종덕, 김성도씨 두분 다 고인이며 두 분 모두 독도 사랑이 남달랐다”면서 “이들의 흔적은 근대 독도의 역사다. 우표제작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독도역사와 울릉도 주민들의 정서가 중요하다”고 주장했다.[경북도민일보 2019.03.11]  

독도본부 2019.03.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