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09월 15일 일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 빠진 한반도?'…'잘 안보이세요?'

서울시 '실측 기준 작아서 잘 안보이는 것뿐, 독도 표시 보여져야 하고, 당연히 계속 표시할 것'

서울도서관 외벽에 걸린 현수막을 직접 촬영한 사진. 지도 부분을 확대하면 울릉도가 보이고 독도를 찾기 어렵다. 전체적으로 일반시민이 지나가다 보는 전체도면에서는 울릉도도 쉽게 보이지 않는다. 따라서 한반도 지도를 문제 삼는 건 무리가 있어 보인다
./사진=오세중, 서민선 기자

서울시가 2032년 올림픽 남북 공동 유치 추진 위해 서울도서관 외벽에 내건 대형 현수막의 한반도 지도에 독도가 빠졌다는 지적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한 국내 매체가 이를 두고 일본과 독도 영유권 분쟁을 하는 상황에서 독도를 뺀 한반도 지도가 외국인에게 잘못된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정말 서울시가 한반도 지도가 들어가는 부분에 독도 표기를 실수로 누락한 것일까.

서울시 관계자는 19일 머니투데이와의 통화에서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애초 걸개 그림 원안에는 지도가 작아 독도 표시로 점을 하나 찍었다"며 "그런데 이 시안이 지도를 성화봉 위에 얹는 식으로 들어가면서 지도 자체가 작아져 독도가 희미해졌고, 이것을 다시 가로 14m, 세로 15m의 확대출력을 하면서 해상도가 떨어져 잘 안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울릉도 면적의 100분의 1이하 정도로 작은 독도 면적이 큰 출력물로 나오면서 해상도가 떨어져 보이지 않았다는 것이다.

이어 "지난해 4월 한반도기가 중심인 콘텐츠를 건 경우가 있는데 그때는 독도를 일부로 크게 부각시켰는데도 잘 안보였다"며 "이번 걸개 그림의 컨셉이 주요 포인트가 성화봉송이고 그 안에 작게 한반도 지도가 들어가 지도 부각이 좀처럼 되지 못한 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독도가 역사적인 관점에서 국민 정서를 고려했을 때 민감할 수 있는 부분이라고 생각한다"며 "콘텐츠가 잘 안보인다는 지적은 인정한다"고 해명했다.


원안 포스터에는 의도적으로 찍힌 독도가 울릉도 오른편 하단에 보인다
./사진=서울시 원안 포스터 편집

실제 서울도서관 외벽에 걸린 현수막을 가서 직접 보면 사진으로 크게 확대했을 경우 울릉도가 보이지만 좀 거리를 두고 보면 울릉도조차 잘 보이지 않는다.

구글맵으로 울릉도를 확대해서 찍었을 경우 독도 지역을 표시하지 않는 이상 눈에 띄기 어려워 이번 논란은 단순 해프닝으로 보인다.


구글맵으로 울릉도와 독도를 찍은 사진. 실제 독도지역을 클릭해서 표시하지 않으면 울릉도를 확대해도 독도가 보기 쉽지 않다. /사진=구글 캡쳐

이 관계자는 "올림픽 참가 때만 IOC 측에서 공고사항이라고 하지만 규정처럼 독도가 분쟁지역이라는 이유를 대서 독도를 그림 등에서 빼는 것으로 안다"며 "한반도기를 쓸 때나 한반도 지도를 중심 주제로 콘텐츠를 만들 때 당연히 독도는 보여져야 하고, 앞으로도 독도 표시는 넣을 것"이라고 밝혔다.[머니투데이  2019.02.19]

독도본부 2019.02.19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