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9년 12월 12일 목요일

내용검색  

독도위기자료

한일어업협정

영유권문답

독도위기칼럼

독도영유권위기 논문

세계가 보는 독도

일본의 독도정책

동영상강좌

  현재위치 > 독도본부 > 독도영유권위기 > 일본의 독도정책 > 정부

 


교과성  |  동영상  |  정부  |  민간  |  일본공작문서  |  일본의 독도역사왜곡

日재무성, '독도도발' 도쿄전시관 확장이전 제동…자민당 반발

지난 1월 도쿄도심에 설치…내진공사로 2020년 3월까지 이전해야
내각관방, 한국문화원 인근 이전 추진…재무성 "해당 건물, 사무실 이외 곤란"

일본 여당인 자민당 가운데서도 극우 성향의 의원들이 일본 정부에 대해 도쿄 도심 히비야(日比谷)공원에 설치된 독도 도발 전시관의 이전 방안을 강구하라고 요구하고 나섰다.

문제의 시설은 지난 1월 설치됐던 '주권영토전시관'이다.

100㎡ 넓이의 이 전시관에는 독도가 일본 땅이라고 주장하는 자료와 중국과 일본 간 영유권 분쟁이 있는 센카쿠(尖閣·중국명 댜오위다오<釣魚島>)열도가 일본 영토라고 주장하는 자료가 전시돼 있다.
 
7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그러나 전시관이 들어선 건물의 내진 공사가 예정돼 있어 2020년 3월까지는 시설을 철거해야 한다.

이에 내각관방은 도쿄 요쓰야(四谷)에 있는 정부 건물로 확장·이전하는 방안을 검토해왔다.

이 건물은 우리나라 정부가 한류의 전진기지로 도쿄에서 운영 중인 한국문화원에서 가깝다.



일본, 정부가 나서서 '독도=일본땅' 전시관


내각관방의 이런 방침은 한류 팬 등 한국문화원 방문객들을 겨냥해 '독도가 일본 땅'이라는 허위 주장을 강화하기 위한 의도로 받아들여졌다.

그러나 시설물 관리권을 가진 재무성은 "사무소 이외의 용도로는 곤란하다"며 문제의 전시관을 해당 건물로 이전하는 것은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제동이 걸렸다.

이런 상황에서 자민당의 '영토에 관한 특별위원회' 등 극우 의원 모임은 전날 합동 회의를 열고 전시관의 요쓰야 이전에 필요한 재정 조치 등을 강구하라는 내용을 담은 대정부 결의문을 마련했다.

결의문은 정부에 대해 "전시관을 요쓰야로 이전하는데 전력을 기울여라"고 요구했다. 아울러 독도와 센카쿠열도 등이 자국 땅이라는 국내외 여론전도 강화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결의문을 이날 미야코시 미쓰히로(宮腰光寬) 영토문제담당상에게 제출했다.



일본, 도쿄 도심에 '독도=일본땅' 억지 주장 전시관 개관


[연합뉴스 2018.12.07]


독도본부 2018.12.10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