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12월 12일 수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지하 기계실 옆 독도사료관 설치 물의

경북도서관 출입 금지구역 인근에 추진 시민단체 반발로 중단… 道 “다른 곳 이전”


독도를 관할하는 경북도가 일반인 출입 금지구역 인근에 다중 이용시설인 독도사료관 설치를 추진한 것으로 알려져 비난을 사고 있다.

지난 8월 28일 도에 따르면 안동·예천 신도청 소재지에 올해 말까지 350억원을 들여 경북도서관(연면적 8282㎡, 지하 1층, 지상 4층)을 준공할 예정이다. 여기엔 어린이·일반·디지털 자료실과 보존서고, 열람실, 창조·문화교실, 스터디룸, 세미나실, 전시공간, 업무공간 등이 들어선다. 국내외에 산재한 독도 관련 자료를 축적하고 내·외국인 대상으로 독도 홍보 및 교육을 맡을 독도사료관도 마련된다. 지난달 사료관을 꾸미기 위한 용역 예산 3000만원을 확보한 도는 이달 발주할 생각이었다.

하지만 도서관 지하 1층(2044㎡)에 사료관을 만들 것으로 알려지자 독도 단체 등이 발끈하고 나섰다.

사료관(286㎡)이 도서관 지하의 일반인 출입 금지구역인 전기실, 기계실, 소화가스실, 장비 반입구, 보존서고 바로 옆에 들어서기 때문이다. 더욱이 지하층에는 화장실 등 이용객 편의시설이 전무하다.

독도 단체 관계자는 “어두컴컴한 지하, 그것도 출입 금지구역 옆에 독도를 홍보할 사료관을 만들겠다니 정말 한심하다”고 비난했다. 이어 “일본이 올 들어 도쿄 한복판에 독도를 자기네 땅이라고 왜곡하는 ‘영토주권전시관’을 개관한 점과 너무나 대조적이라 뼈아프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도는 사료관 건립 계획을 전면 중단하는 대신 동부청사(제2청사) 내에 사료관을 설치하는 등 대책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서울신문 2018.08.28]

독도본부 2018.09.17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