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도본부는    · 시작페이지로    · 즐겨찾기    · 오시는길    · 메일보내기    · 사이트맵

2018년 09월 24일 월요일

내용검색  

독도소식

시사초점

알림

참여마당

틀린보도 바로알기

  현재위치 > 독도본부 > 소식/시사/틀린보도 > 독도소식

 


독도 서도 주민숙소 낙석 비상… 해수부는 ‘뒷짐’

낙석 방지망 파손… 산사태 우려


장마철을 맞아 독도 서도(西島)의 주민숙소가 산사태 및 낙석 위험에 고스란히 노출돼 걱정을 키우고 있다. 독도 유일 주민 김성도(78)씨 부부와 현지 관리업무를 맡은 공무원들이 생활하는 곳이다.

7월 2일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에 따르면 지난해 6월부터 독도 주민숙소 인근에서 낙석·산사태가 부쩍 잦아졌다. 현재 인근에 낙석 수백여t이 쌓였다. 특히 뒤쪽 정상부에서 균열이 발생한 데다 나무가 거의 없고 급경사를 이루는 지형 특성상 대규모 산사태에 의한 붕괴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파악됐다.

하지만 안전시설은 허술하기 짝이 없다. 인근에 철골 구조로 된 낙석 방지망(가로 13m, 세로 2m)이 설치됐지만 이어진 낙석으로 파손되거나 휘어져 기능을 잃었다. 일부 낙석은 방지망을 넘어 접안시설 등에 떨어져 자칫 인명 피해까지 우려된다.

이런 실정에도 불구하고 숙소 소유주인 해양수산부는 낙석 방지 보수사업을 관리 위임을 맡은 울릉군에 떠넘겨 비판을 받는다. 해수부가 최근 울릉군에 올해 주민숙소 리모델링(사업비 15억원)을 벌이면서 예정에 없던 낙석 방지망 보수 사업까지 함께 하도록 강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해수부는 울릉군에 별도의 사업비 지원은 않았다. 따라서 주민숙소 및 낙석 방지만 보수 공사가 자칫 부실해질 우려를 낳는다.

울릉군 관계자는 “최근 들어 숙소 인근 낙석 사태가 심화되고 있다. 올해 장마와 태풍으로 대규모 산사태마저 우려된다”고 털어놨다. 울릉군은 오는 9월까지 주민숙소 첫 리모델링을 마치려 했지만 동해안 기상악화 등으로 지금껏 착공조차 못했다. [서울신문  2018.07.02]

독도본부  2018.07.03 www.dokdocenter.org
관련
내용
관련내용이 없습니다

 


| 개 요 | 이 책은 2008년도에 일본 중의원에서 독도문제와 ...

 

 
  Copyright ⓒ 2001.독도본부. All rights reserved
전화 02-747-3588 전송 02-738-2050 ⓔ-Mail : dokdo2058@korea.com
후원 : 기업은행 024-047973-01-019(독도본부)